《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에 관한 미의회의 청문회를 비난하는 각계층의 목소리 고조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에 관한 미의회의 청문회를 비난하는 각계층의 목소리 고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4-27 11:15 댓글0건

본문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에 관한 미의회의 청문회를 비난하는 각계층의 목소리 고조

 

 

 

 

 

지난 15일 남조선언론 《련합뉴스》가 전한데 의하면 이날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미국대사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의회가 벌려놓은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청문회를 강력히 비판하였다고 한다.

 

단체는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은 지난해 12월 《국회》가 국민여론의 힘을 입어 압도적인 찬성속에 의결한 《법》이라고 하면서 미국무성이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의 재검토를 직접 압박해나섰다는 점은 더욱 심각하다, 《국회》에 이어 사법부까지 거론한것은 도를 넘는 《주권》침해이며 내정간섭이라고 강력히 성토하였다. 이어 미국은 남조선의 《립법》을 문제삼을것이 아니라 접경지역에서 벌어지는 대조선적대시행위에 대한 지원과 정치공작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다음날에도 《련합뉴스》는 여당소속의 한 《국회》의원이 국민안전을 위한 《립법》이 왜 다른 국가의 청문회대상으로 되는지 도저히 알수 없다,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은 접경지역 120만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하면서 편향된 정보와 선입견에 기반한 이런 청문회는 두번 다시 없어야 한다고 신랄히 비판하는 글을 자기의 SNS에 올린데 대해 전하였다.

 

22일 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는 78개 단체가 17일 성명을 통하여 미의회가 벌려놓은 청문회를 비난하면서 《대북삐라살포금지관련법》은 접경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인권법》이면서 동시에 평화를 이어가려는 《평화법》이라고 주장한데 대해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신문은 미의회 청문회에서 나온 주장들의 타당성을 론하기 전에 이런 청문회가 열렸다는 자체만으로도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비판하였다.

 

 


[출처: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1-04-27 11:16:2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은 왜 인민의 나라인가?
미묘한 일치
김정은정치의 참모습을 보다
평양의 류다른 주택구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3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 22일
《우리 식 사회주의는 주체혁명위업을 빛나게 완성해나갈수 있게 하는 만년기틀이다.》
최근게시물
닭알삶는 터가 생겨나기까지
언제나 인민을 마음속에 안으시고
모든 사색과 활동의 첫자리에
《조국에 바친 값높은 생은 조국과 더불어 영생한다.》
섬나라《법원》인가
위대한 어버이의 위민헌신의 천만리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8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8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17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전원회의 3일회의 진행
조선혁명특유의 생명력-백절불굴의 혁명정신과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투쟁기풍
릉라도에 새겨진 인민사랑의 자욱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