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를 이어 영원불멸할 불패의 조중친선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대를 이어 영원불멸할 불패의 조중친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10-06 10:56 댓글0건

본문

 

  대를 이어 영원불멸할 불패의 조중친선 


오늘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중화인민공화국사이의 외교관계설정 73돐이 되는 뜻깊은 날이다.

1949106일 조중 두 나라가 외교관계를 맺은것은 새형의 조중관계의 탄생을 알리는 획기적인 사변이였다.

73년전의 그날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장구한 세월 조중 두 나라 인민은 사회주의위업을 수호하고 빛내이는 장엄한 투쟁속에서 서로 어깨겯고 긴밀히 지지협조하면서 세상에 유일무이한 친선의 력사를 수놓아왔다.

두 나라 로세대령도자들께서 마련해주신 고귀한 전통이 있고 조선로동당과 중국공산당의 현명한 령도가 있으며 두 나라 인민이 피로써 지켜낸 사회주의가 있었기에 조중친선은 동서고금에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불패의 친선으로 다져지게 되였다.

위대한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위대한생애의 전기간 40여차례나 중국을 방문하시여 모택동동지와 주은래동지, 등소평동지를 비롯한 중국의 로세대령도자들과 각별한 친분관계를 맺으시고 조중친선의 력사적뿌리를 마련하시였으며 그것을 소중히 가꾸어오시였다.

위대한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조중친선은 두 나라 인민의 력사적이며 전략적인 선택이라고 하시면서 생애의 마지막시기까지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을 위해 심혈과 로고를 다 바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조중관계의 위대한새 력사, 빛나는 새 시대를 펼치실 확고한 의지를 지니시고 20183월부터 1년남짓한 기간에 습근평동지와 5차례나 상봉하시여 두 나라 친선관계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중화인민공화국창건 73돐에 즈음하여 습근평총서기동지에게 보내신 축전에서 오늘 조중 두 당, 두 나라는 사회주의위업을 옹호고수하고 빛내이기 위한 공동의 위업수행에서 호상 지지성원하면서 불패의 친선단결의 력사를 계속 아로새기고있다고 하시였다.

사회주의위업을 위한 투쟁에서 맺어지고 공고화되여온 조중 두 당, 두 나라사이의 전통적이며 전략적인 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강화발전시키는것은 우리의 변함없는 립장이다.

조중친선의 고귀한 전통은 앞으로도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리익과 념원에 맞게 그 생활력과 불패성을 더욱 힘있게 과시하며 대를 이어 영원히 계승발전될것이다.()


[출처:조선외무성]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여기가 바로 사회주의리상촌입니다
위대한 수령을높이 모신 우리 당, 우리 국가, 우리 인민의 미래는 창창하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일)
국기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자 조국애이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5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6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6일(수)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9일(화)
제일 좋은 방을 인민들이 써야 한다시며
한밤중에 진행된 지하전동차시운전
사랑의 부탁
충신은 사심과 공명을 모르며 대세와 추세를 따르지 않는다
새집들이경쟁
라선시 라진구역 신해동에서 새집들이 진행
허세에 집착하는 미국의 의도는 통할 것인가
로씨야 조선의 자위적군사행동은 미국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대응조치라고 주장
국제사회의 엄정한 목소리를 새겨들어야 한다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1월 27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1월 26일)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