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귀중한것은 그 어떤 사회적지위나 재부가 아니라 정치적자주성이며 자주적인 인간으로서의 존엄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귀중한것은 그 어떤 사회적지위나 재부가 아니라 정치적자주성이며 자주적인 인간으로서의 존엄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7-27 10:30 댓글0건

본문

《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귀중한것은 그 어떤 사회적지위나 재부가 아니라

정치적자주성이며 자주적인 인간으로서의 존엄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이 명언에는 사람은 정치적자주성과 자주적인간으로서의 존엄을 무엇보다 귀중히 여겨야 한다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다.

사회적존재인 사람에게 있어서 정치적자주성, 자주적인간으로서의 존엄은 생명과 같이 귀중하다.

정치적자주성과 자주적인간으로서의 존엄을 떼여놓고는 사람의 참된 삶에 대하여 말할수 없다. 물론 사람에 대하여 말할 때 그의 사회적지위나 재부를 고려할수 있다.

그러나 사람의 사회적지위는 사회앞에 지닌 분공이지 사람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나타내는것은 아니다. 또 사람이 살아가자면 물질적재부도 있어야 하지만 재부가 많은 사람이 값높은 삶을 누리게 되는것도 아니다.

사람은 사회적지위나 재부는 볼것이 없어도 정치적자주성, 자주적인간으로서의 존엄만 있으면 사회적존재로서의 값높은 삶을 누릴수 있다.

 


 [출처:우리민족끼리]

Drop here!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의 진실
동방에서 첫 인민민주주의국가의 출현
도무지 리해할수없는 기형적현상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축하문] 청년절경축대회 참가자들과 온 나라 청년들에게
고결한 인생관을 지니도록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2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21일
어머님의 수첩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한편의 연극이 전하는 이야기
강연회장을 뒤흔든 녀장군의 연설
사회적폭발의 시한탄을 안고있는 자본주의사회
조선침략을 노린《운양》호사건
위대한 어머니의 목소리 천만심장을 울린다
해방된 조국에서의 첫 추석날에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다시금 깨우쳐주는 진리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