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잡아주신 생산공정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바로잡아주신 생산공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5-15 15:44 댓글0건

본문

바로잡아주신 생산공정


우리 당의 숭고한 인민사랑이 어린 하나하나의 건축물마다에는 하나로 관통되여있는 절대적기준이 있다. 그것은 모든 건축물들이 내용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먼 후날에도 손색이 없게 완전무결해야 한다는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가 건설하는 모든 건축물이 현시대와 인민의 요구에 맞고 오늘뿐아니라 먼 후날에 가서도 인민들의 생활에 효과적으로 쓰일수 있도록 내용적으로나 질적으로 완전무결한 건축물로 일떠세우자는것이 우리 당의 요구입니다.

주체105(2016) 6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새로 건설된 류경김치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류경김치공장은 우리 인민들에게 보다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조건을 마련해주시기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어버이사랑에 떠받들려 일떠선 현대적인 김치생산기지이다.

수도시민들에게 맛좋은 김치를 사철 정상적으로 보내주자면 공업화가 보다 높은 수준에서 실현된 현대적이며 능력이 큰 김치공장을 건설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건설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일일이 풀어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시였다.

그러시고도 공장을 돌아보시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공장의 생산공정들에 미흡한 점이 있을세라 깊이 마음쓰시였다.

생산공정과 설비들의 기술적특성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며 김치발효실에 들리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문득 김치생산공정에 대하여 물으시였다.

공장일군은 경애하는 그이께 밀차에 김치통을 실어 발효실로, 발효실에서 숙성실로, 숙성실에서 김치포장실로 가게 되여있다고 말씀드리였다.

그의 설명을 들으시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다시금 현장을 살펴보시였다. 그러시다가 대번에 생산공정이 잘못되였다고 지적하시였다.

김치생산의 흐름공정은 발효, 숙성, 포장의 련속흐름인데 그 공정의 배치가 불합리하다고 하시였던것이다.

그이의 말씀에 일군들은 놀라운 시선으로 생산현장을 세세히 바라보았다.

발효실, 포장실, 숙성실…

그제서야 일군들은 생산공정이 잘못 배치되여있음을 알아차리였다. 양념가공실옆에 발효실이 있었고 발효실옆에 있어야 할 숙성실은 포장실을 지나 제품견본실옆에 배치되여있었다. 결국 발효, 숙성, 포장공정이 하나의 흐름순서로 되여있지 못하였다.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공장의 생산공정의 불합리한 개소들에 대해 하나하나 깨우쳐주시면서 공장을 우리 나라 김치공장의 본보기, 표준으로 전변시킬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그를 위한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이렇게 되여 공장에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가르쳐주신대로 생산의 흐름공정을 개작하는것과 함께 멋쟁이김치공장으로 개건하기 위한 전투가 벌어지게 되였다.

다음해 1월 공장에 또다시 찾아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불과 반년사이에 류경김치공장이 지난해의 모습을 찾아볼수 없게 완전히 달라졌다고, 모든 생산공정들이 치차처럼 빈틈없이 잘 맞물려졌다고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공장에 펼쳐진 자랑찬 현실을 두고 그리도 기뻐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우러르며 일군들은 심장깊이 새겨안게 되였다.

우리 시대에 일떠서는 창조물은 흠잡을데가 없이 가장 훌륭하고 완벽해야 한다는 절세위인의 숭고한 뜻을.


[출처:로동신문]

 

 

Drop here!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은 왜 인민의 나라인가?
미묘한 일치
김정은정치의 참모습을 보다
평양의 류다른 주택구
한치도 잃을수 없는 민족의 땅
도덕의 기준은 단 하나이다.
보통강강안다락식주택구는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솟는다
최근게시물
기념사진이 전하는 다심한 사랑
[조선 동영상소식] 화보《조선》주체110(2021)년 6월호 외 6
가슴에 지닌 필승의 신념 추호도 굽힘없으리
판이한 길을 걷는 두 사회의 청년들
대가정의 륜리, 아름다운 생활의 향기
우리 사회를 떠받드는 크나큰 힘-덕과 정
《노래를 불러도 제 선률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어도 제 장단으로 춤을 추며 식을 내도 제멋의 식을 내고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세대는 바뀌여도 계급투쟁의 진리는 변할수 없다
깊은 밤 두 차례나 찾으시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