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평범한 인민으로 여기시며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자신을 평범한 인민으로 여기시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5-08 10:32 댓글0건

본문

자신을 평범한 인민으로 여기시며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는 한평생 자신을 평범한 인민으로 여기시며 그 어떤 특전이나 특혜도 바라지 않으시고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시였다. 

그러한 사실들중에는 저택과 관련한 이야기도 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수령님은 혁명가적풍모에 있어서나 인간적풍모에 있어서나 그 누구도 견줄수 없는 위인중의 위인이시다.

주체73(1984) 1월 어느날이였다.

어버이수령님의 사업을 보좌해드리던 한 일군이 처음으로 수령님의 저택을 찾았다가 그만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가구들은 물론이고 전등갓 하나에 이르기까지 저택의 모든것이 어느 집에서나 흔히 볼수 있는 그런 평범한것들이기때문이였다.

일군은 그때의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우리 수령님께서 늘 검박하게 생활하신다는것은 알고있었지만 저택에 가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상상밖이였다. 생각과는 다르게 너무도 평범한 저택을 보게 되니 어찌나 서운한지 눈물이 나왔다.

그는 어버이수령님께 이젠 우리 인민들도 훌륭한 집에서 사는데 가구나 비품 같은것이야 좋은것으로 갖추어놓으실수 있지 않는가고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신께서는 원래 인민들보다 더 좋은것을 쓰고사는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 어떻게 요란한 집에서 좋은것들을 쓰고살겠는가고, 그저 우리 나라에서 만든 수수한 가구와 비품, 옷과 신발, 그릇가지들이 제일이고 그것이면 자신께서는 만족하다고, 돈을 쓰겠으면 인민생활에 하나라도 보탬을 주는 일에 써야 한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자신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바라지 않으시고 인민들에게는 더 좋은것만을 안겨주고싶어하시는 어버이수령님의 고결한 풍모에 절로 머리가 숙어져 일군은 이렇게 말씀드리였다.

《정말 이 세상에 인민들을 제일로 사랑하시는 수령님 같으신분은 없습니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일군의 말에 그래서 자신의 좌우명이 이민위천이 아닌가고 하시였다.

그후에도 어버이수령님의 저택을 다시 꾸릴데 대한 문제는 계속 제기되였다.

하지만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우리 집을 다시 지으면 우리 인민들의 집을 지을 자재를 더 쓰게 되지 않겠는가고 하시면서 일군에게서 다짐을 받아내시였다.

다시는 그런 제의를 하지 않겠다는 다짐이였다.

어버이수령님을 우러르면서 일군은 뜨거운 눈물을 머금었다.

(, 이 세상에 우리 수령님 같으신분이 또 어데 있겠는가!) 



[출처:류경]

Drop here!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은 왜 인민의 나라인가?
미묘한 일치
김정은정치의 참모습을 보다
평양의 류다른 주택구
한치도 잃을수 없는 민족의 땅
도덕의 기준은 단 하나이다.
보통강강안다락식주택구는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솟는다
최근게시물
기념사진이 전하는 다심한 사랑
[조선 동영상소식] 화보《조선》주체110(2021)년 6월호 외 6
가슴에 지닌 필승의 신념 추호도 굽힘없으리
판이한 길을 걷는 두 사회의 청년들
대가정의 륜리, 아름다운 생활의 향기
우리 사회를 떠받드는 크나큰 힘-덕과 정
《노래를 불러도 제 선률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어도 제 장단으로 춤을 추며 식을 내도 제멋의 식을 내고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세대는 바뀌여도 계급투쟁의 진리는 변할수 없다
깊은 밤 두 차례나 찾으시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