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세 評]붕어빵~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한국정세 評]붕어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은성 작성일21-07-23 18:56 댓글0건

본문

어렸을 때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거리구경 나갔다 길거리 간이점에서 사주시던 고소하면서도 바삭바삭한 또 보동보동하게 입을 한뼘 정도 벌리고 있는 붕어빵을 먹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지금도 한국의 전통시장이나 골목시장에 가면 자주 접하게 되는 서민의 대표적 먹거리로 오랜 기간 확고히 자리잡은 붕어빵이다.

생긴 것도 크기도 지어 지느러미에 난 홈도 꼭 같은 붕어빵들을 참대바구니에 쭉 펴놓은 것을 보며 신기해 하던 때가 엊그제만 같다.

그래서 한국에서는 꼭 닮았다는 표현을 붕어빵 같다고 한다.

요즘 한국의 대선 정국을 들여다 보면 특히 보수진영의 정책이나 비젼들을 들어보면 붕어빵이 절로 떠오른다.

재탕이 아니라 삼탕, 사탕 우려낸 정권심판론을 떠들고 중도는 물론 진보까지도 흡수한다 하면서 ‘서진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펜데믹사태로 가뜩이나 힘든 국민의 귀에 이 모든 것은 무능한 현 당국때문이라는 고정 레퍼토리 줄창 외워대고 있다.

더 많은 표를 노린 일회성 공약들의 남발. 이제 선거가 끝나면 모르쇠로 일관할 정치인들의 훗날도 보인다.

결과적으로 시작도 끝도 지난날의 붕어빵처럼 닮은, 표를 위한 선거전략일 뿐이다.

이런 것을 두고 서민들은 유머러스하게 이렇게 말한다.

붕어빵에 붕어 없으니 뉘가 사먹을꼬~

진심이 없는 일회성 공약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살 수 없다는 말이다.

 

 

#붕어빵 #국민의힘 #서진공략 #펜데믹 #정권심판론 #비젼 #대선공약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의 진실
동방에서 첫 인민민주주의국가의 출현
도무지 리해할수없는 기형적현상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축하문] 청년절경축대회 참가자들과 온 나라 청년들에게
고결한 인생관을 지니도록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2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21일
어머님의 수첩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한편의 연극이 전하는 이야기
강연회장을 뒤흔든 녀장군의 연설
사회적폭발의 시한탄을 안고있는 자본주의사회
조선침략을 노린《운양》호사건
위대한 어머니의 목소리 천만심장을 울린다
해방된 조국에서의 첫 추석날에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다시금 깨우쳐주는 진리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