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범민족연합 재미본부의 제25차 중앙위원 총회 보고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재미본부의 제25차 중앙위원 총회 보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3-17 08:32 댓글0건

본문

003.JPG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재미본부의 제25차 중앙위원 총회 보고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재미본부는 2014 3 16일 저녁 6 30분 로스앤젤레스에서 제25차 중앙위원 총회를 가졌다.
백승배 의장은 남들이 갖지 않은 아름다운 꿈을 꾸는 것은 참으로 축복이라며 민족이 통일하여 함께 잘 사는 꿈을 꾸며 그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애쓰는 회원과 지지자 모두에게 축하와 격려의 인사말을 했다.
이어 2013년의 미주활동과 회원 근황 및 탄압받는 남측 활동가들의 상황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백승배 의장을 비롯한 임원은 전원이 유임되었다.
2014년의 활동으로 지난 25년간 범민련 활동을 하시다가 돌아가신 애국열사들의 추모회, 회원수련회, 구속자를 돕기 위한 범민련 후원의 밤 등의 행사를 하기로 하고 폐회하였다.
 
참석자들은 조국의 평화통일의 길에서 그 길이 험할지라도 매일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통일의 그날을 맞을 때까지 함께 노력하자고 다짐하였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3-17 08:48:1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은 왜 인민의 나라인가?
미묘한 일치
김정은정치의 참모습을 보다
평양의 류다른 주택구
한치도 잃을수 없는 민족의 땅
도덕의 기준은 단 하나이다.
보통강강안다락식주택구는 온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솟는다
최근게시물
기념사진이 전하는 다심한 사랑
[조선 동영상소식] 화보《조선》주체110(2021)년 6월호 외 6
가슴에 지닌 필승의 신념 추호도 굽힘없으리
판이한 길을 걷는 두 사회의 청년들
대가정의 륜리, 아름다운 생활의 향기
우리 사회를 떠받드는 크나큰 힘-덕과 정
《노래를 불러도 제 선률로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어도 제 장단으로 춤을 추며 식을 내도 제멋의 식을 내고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목)
세대는 바뀌여도 계급투쟁의 진리는 변할수 없다
깊은 밤 두 차례나 찾으시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