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5) > 특집/기획/통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특집/기획/통일

북녘 |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5)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2-03 16:48 댓글0건

본문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5)

편집국

 

undefined



상추쌈을 먹을 때는 자연히 눈이 부릅떠진다

 

어느 해 초여름의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점심시간에 댁으로 들어가셨는데 식탁에 싱싱한 부루가 올라있는것을 보시게 되였다.


대뜸 그이께서는 부루를 좋아하는 당중앙위원회의 한 일군이 떠오르시였다.


언제인가 그와 동석식사를 하실 때 동무는 남새를 좋아하는데 남새가운데서도 어떤것을 더 좋아하는가고 물으시였다.


그때 그는 부루만 있으면 밥 한그릇을 게눈감추듯 한다고 대답올리였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 생각이 부지중 떠오르시여 식탁에 앉으시려다말고 전화기앞으로 가시여 그 일군의 집을 찾아 점심식사를 아직 하지 않았으면 곧 안해와 함께 댁으로 오라고 이르시였다.


그들부부가 도착하자 그이께서는 집에 점심 먹으러 들어오니 부루가 있지 않겠소, 그래 혼자 먹을 재미가 없고 해서 동무를 찾았소, 본인만 부르기도 멋하고 해서 아주머니를 함께 청했으니 자 앉아서 손들을 씻읍시다라고 하시며 자리를 권하시였다.


이윽고 식사가 시작되였다.


그런데 너무도 황송하고 어려워서인지 그들부부의 몸가짐이 자연스럽지 못하였다.


안해의 몸가짐이 더 부자연스러웠다.


그는 저가락으로 부루쌈을 먹으려고 하였다.


그것을 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부루쌈은 저가락으로 먹는것이 아니라고 하시면서 팔소매를 걷어붙이시고 몸소 먹는 방법을 보여주시였다.


그러시고는 오래전부터 민간에서 돌아가는 우스개소리를 재미있게 윤색하여 들려주시였다.


옛날에 늙은 량주가 상추를 놓고 밥을 먹었다.


령감이 먼저 상추쌈을 볼이 미여지게 밀어넣고 우물거리면서 눈을 뚝 부릅뜨고 로친을 노려보았다.


《왜 그러슈?》


로친은 령감이 괜히 성을 낸다고 토라져서 중얼거리다가 자기도 상추쌈을 한입 물었다.


령감이 보니 로친이 눈을 지릅뜨고 곱지 않게 쏘아보는것이였다.


입안의것을 삼키고나서 령감이 숟가락으로 밥상을 딱딱 두드리며 말하였다.


《왜 눈을 부라리는거요?》


《누가 할소릴, 왜 눈을 부릅뜨고 날 봤수?》


로친도 상을 두드렸다.


《내가 언제 그랬소?》


《난 또 언제 그랬수?》


늙은 량주가 밥먹다말고 옥신각신하는데 마침 지나가던 나그네가 상추쌈을 먹을 때에는 자연히 눈이 부릅떠진다고 일러주어서야 그들은 화해하였다.


그때부터 항간에서는 상추쌈을 《부루쌈》이라고 하였다는 이야기였다.


그이께서 이야기를 어찌나 흥미있게 하시는지 내외는 입을 싸쥐고 웃었다.


위대한 장군님의 우스개말씀에 어느덧 그들의 굳어진 마음은 풀어지고 거동은 자연스러워졌다.


그들은 어려움을 잊고 단란한 가정적분위기속에서 부루쌈을 량껏 맛나게 들었다.


[출처: 류경]


 관련기사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4]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3]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2]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1]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2-03 16:51:0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주체철학에 대한 옳바른 관점과 리해를 가질데 대하여
피로써 맺어진 전투적우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0일(금)
조선의 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7일(화)
금야강2호발전소 준공식 진행
조선로동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사상과 정치​(1)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3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2일(일), 11월 21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2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1일(토)
최정예수도당원사단의 영웅적위훈은 우리 당력사에 길이 빛날것이다
[정론] 평양은 뜨겁게 포옹한다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광장에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충성의 보고모임 진행
인민사수전의 최전선에서 혁혁한 위훈을 세운 최정예수도당원사단 평양에 도착,
대조되는 두 얼굴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0일(금) 20시보도
집단주의는 우리의 힘, 우리의 생활
주체혁명위업완성을 위한 만년초석을 쌓으신 위대한 업적 길이 빛나리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