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소식 28]“우리가 하나란 걸 실감했다” > 특집/기획/통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특집/기획/통일

통일 | [평창올림픽소식 28]“우리가 하나란 걸 실감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27 06:28 댓글0건

본문

“우리가 하나란 걸 실감했다”
북 선수단.응원단 등, 평창올림픽 마치고 돌아가
도라산=공동취재단/조정훈 기자
 

 

▲ 북측 김일국 체육상일 비롯해 민족올림픽위원회 관계자 4명, 선수단 45명, 응원단 299명, 기자단 21명 등 299명은 이날 낮 12시 반 경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돌아갔다. 북측 응원단이 출경장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도라산 사진공동취재단]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 등이 26일 모두 돌아갔다. “우리가 하나란 걸 실감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북측 김일국 체육상을 비롯해 민족올림픽위원회 관계자 4명, 선수단 45명, 응원단 229명, 기자단 21명 등 299명은 이날 낮 12시 반 경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돌아갔다.

 

남북출입사무소 출경장으로 온 북측 인원들은 밝은 표정을 보였으며, 남측 관계자들과 함께 “고생 많으셨습니다”, “또 봅시다”라며 작별인사를 나눴다.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개인 최고성적을 거둔 렴대옥-김주식 선수는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었으며, 김 선수는 “뜨거운 성원 고맙다”고 말했다.

 

한성원 북측 보장성원은 “이번 올림픽을 정말 잊지 못하겠다”며 “우리가 하나란 건 실감했다. 이런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강국 <조선중앙통신> 기자는 “모든 경기가 다 기억에 남았다”면서 “이번에 정말 특별했다. 특히, 단일팀, 그런 유일팀을 계속 꾸려가길 바란다. 취재는 순조로웠다”고 말했다.

 

   

▲ 북측 김일국 체육상이 출경하는 모습. [사진-도라산 사진공동취재단]

 

   

▲ 북측 응원단이 출경절차를 밟고 있다. [사진-도라산 사진공동취재단]

 

경기장에서 응원을 펼치고, 아홉 차례 공연을 선보인 북측 응원단도 밝은 표정. 한 단원은 “하루빨리 통일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한민족인데...”라며 “단일팀 경기랑 함께 응원하고 하나가 돼서 다행이고 웃고….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른 단원도 “있는 기간에 우리 북과 남이 언어도 핏줄도 같은 한겨레라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으며, 또 다른 단원은 “집으로 가는 게 기쁘다”고도 말했다.

 

한 단원은 “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하지만, 결코 끝났다고만 생각하지 않는다”며 “올림픽을 통해서 북과 남의 통일 열기가 더욱 고조되고 이번 계기를 통해서 공동으로 투쟁할 때만이 조국 통일의 그 날이 하루빨리 앞당겨지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우리 북과 남의 선수들이 서로 힘을 합쳐서 경기에서 땀 흘리고 또 열정으로 합치고 공동응원을 나눈 게 제일 뜻깊다”고 말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으로 뛴 한 선수는 “모든 경기가 다 인상 깊었다”며 “(다음에도 단일팀 구성이) 꼭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북측 피겨스케이팅 렴대옥 선수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드는 모습. [사진-도라산 사진공동취재단]

 

   

▲ 북측 선수단이 출경하고 있다. [사진-도라산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북측 인원들이 모두 돌아감에 따라 평창올림픽도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 

 

남북은 지난달 9일 남북고위급회담, 17일 남북고위급회담 실무회담 등으로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 규모 등을 합의했다. 그리고 지난달 2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 올림픽위원회 4자회담을 통해 개회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성사시켰다.

 

이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선수 공동훈련이 진행됐다.

 

북측 ‘삼지연 관현악단’의 강릉(8일), 서울(11일) 공연, 남북 태권도시범단의 네 차례 공연, 북측 응원단의 아홉 차례 공연 등이 진행됐다. 여기에 재일조선인총연합회(재일총련) 소속 동포 170여 명이 3차로 나눠 방남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9일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특사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2박 3일 동안 방남,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그리고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지난 25일 방남,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으며, 오는 27일 돌아갈 예정이다.

 

[출처: 통일뉴스]

 

 

 

 관련소식

►[평창올림픽소식 27]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나요”

►[평창올림픽소식26] 인제주민들, 북 응원단 감동에 한동안 자리 못 떠

►[평창올림픽소식 25] 《북받쳐오르는 가슴 뭉클함, 이게 〈통일〉인가》

►[평창올림픽소식 24] 손 뻗으면 닿을 듯'... 남측 답가에 눈물 흘린 북측 응원단

[평창올림픽소식 23] 올림픽 첫 단일팀의 위대한 도전

►[평창올림픽소식22] 더욱 기세충천한 북측 응원단

►[평창올림픽소식 21] 렴대옥, 김주식선수와 나눈 이야기

[평창올림픽소식20] 남북 태권도시범단, 서울 마지막 공연..북, 15일 출경

[평창올림픽소식19] “우리는 하나다” “좋다! 좋지”

►[평창올림픽소식 18]강릉에 울려 퍼진 “반갑습니다”

►[평창올림픽소식17]<포토뉴스> 남북 공동응원단, “우리는 하나다!”

[평창올림픽소식16] 렴대옥, 김주식선수 최고점 갱신/빙상휘거쌍경기 짧은경기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평창올림픽소식15] 삼지연관현악단공연, 서울시민들의 흥분과 희열

[평창올림픽소식14] 남북해외공동응원단 ‘완전체’ 등장

[평창올림픽소식13] 해외동포들, 우리는 하나다, 제2의 615시대로

[평창올림픽소식12] 김영남 "다시 만날 희망 안고 돌아간다"

[평창올림픽소식11] 함께 만드는 '평화올림픽'...10일 공동응원

[평창올림픽소식10] "가슴이 터질 것 같다. 단일팀 열렬히 응원한다"

[평창올림픽소식9] 평창 거리 2.5km에 단일기가 휘날린다

[평창올림픽소식8] 북 김여정 특사,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전달하고 ‘방북’ 초청

[평창올림픽소식7] 총련동포응원단 결단식, 통일열의로 충만

[평창올림픽소식6] "동포애가 진하게 느껴지는 공연이었다"

[평창올림픽소식5] 〈평창올림픽〉《정말로 반갑다》외1

►[평창올림픽소식4]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왔다”

[평창올림픽소식3] 북 ‘만경봉-92호’, 16년 만에 입항‘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평창올림픽소식1]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녘선수들 동포애의 정에 감격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02-27 06:29:1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이제 북미간의 대결이 끝났다.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시] 판문점 역사
북에게 긴급 요청한 트럼프대통령의 편지
<시론> 지도자를 높이 모시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우리민족의 특기할 자랑이다.
[사진] 평양의 아름다운 초여름 풍경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7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7일(일)
소녀상 지킴이들, ‘한일합의 즉각 폐기·판문점 선언 이행’ 촉구
북, 김영남상임위원장 푸틴대통령께 김정은위원장 친서 전달
북, 자본주의에는 미래가 없다고 강조
북, 세기적 기적들로 이어진 70년은 새 인간들 탄생으로 부터
‘한반도 비핵화’, 미군철수로 이어진다
6.15 대학생 통일선언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6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6일(토)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15일(금)
[성명] 6.15정신계승하여 조국의 자주평화통일 이룩하자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