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6.15 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 연회 2 - 임동원 > 특집/기획/통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특집/기획/통일

[기획] 6.15 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 연회 2 - 임동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08-07-18 00:00 댓글0건

본문

6.15 공동선언 발표8돌 기념 민족통일대회가 금강산에서 열렸습니다. 성공적 개최를 위해 미주 대표를 비롯하여 남북 해외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된 연설문을 소개하고자합니다. 연설문 제공은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사무국에서 보내주었습니다. -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편집부  


 
 
남측대표 연설 임동원 상임고문 

 남북 해외 대표 여러분! 반갑습니다.

 올해는 남과 북에 각기 다른 정부가 들어선 지 60년이 되는 해입니다. 그 동안 우리 겨레는 분단의 고통을 후대들에게 대물림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고, 그 노력의 결실로 지난 2000년 마침내 분열과 대결의 시대를 마감하고 화해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역사적인 전기를 마련한 ‘6.15남북공동선언’을 이루어 냈습니다.  


6.15공동선언이 통일의 기초를 세우고 지표를 제시했다면 10.4선언은 이를 구체화하는 실천방향을 정한 것이라 하겠습니다. 따라서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은 서로 뗄 레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으며, 이 두 선언에서 제시한 대로 실천의 노력을 경주해 나간다면 우리 민족의 염원인 통일을 반드시 앞당길 수 있으리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실제로 지난 8년 동안 우리는 서로에 대한 반목과 불신의 벽을 허물고 화해와 신뢰의 탑을 쌓기 위한 노력을 부지런히 해 왔습니다. 하늘과 땅, 바다와 육지를 잇는 평화와 소통의 길을 열었고, 사회, 종교, 학술, 문화, 체육, 보건, 환경 등 다방면으로 교류와 협력의 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매일 수만 명의 남북 노동자들이 개성공단에 모여 민족경제의 중흥을 위해 땀 흘리고 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민간 활동가들과 기업인들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새로운 협력의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6.15공동선언 이후 지난 해 말까지 남과 북을 오간 사람들의 수가 무려 42만여 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만하면 “통일은 됐어!”라는 말이 더 이상 허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대세에도 불구하고 이 민족 내부에 여전히 남아있는 냉전의 논리와 대결적 사고는 우리를 안타깝게 합니다.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온 겨레가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도 외부의 도전과 시련을 헤쳐 나가기 힘겨운 형편인데, 또 다시 우리 안에 분열과 다툼이 생긴다면 불행했던 과거역사를 되풀이하지 않으리라고 누구도 장담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그러하기에 우리는 오늘 다시 한 번 민족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선대들의 지혜를 되새기면서, ‘6.15남북공동선언’이 제시한 평화와 번영의 길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실천의 방도를 세워야 하겠습니다. 또한 이를 위해 온 겨레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노력을 새롭게 해야 하겠습니다.  
그런 뜻에서 이번 6.15민족통일대회는 그 어느 때보다 크나 큰 의미를 지니며, 여기 모인 남과 북 해외 대표들의 책무는 막중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조속히 당국 간 대화와 협력이 재개되고, 멈추었던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실천하는 노력이 지속되어야 합니다. 이 자리에 모인 우리가 뜻을 모아 노력한다면 그 일은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확신합니다.  

존경하는 남북 해외 대표 여러분 !  

저는 6.15 남북공동선언도 10.4선언도 모두 여러분의 헌신과 열정이 있었기에 이룰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의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오늘 이 시간, 금강산에서 외치는 우리의 평화와 통일의 함성이 백두에서 한라로, 삼천리 방방곡곡으로 메아리치기를 바라면서, 또한 이 자리에 참석한 대표 여러분 모두의 건강을 기원하면서,‘평화와 통일의 잔’을 함께 들 것을 제안합니다.

 

 감사합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30일 (일)
[편집국론평]새로운 반제자주화시대의 포문을 힘차게 연 역사적인 조러정상회담
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1
6월19일 개최된 조러정상회담을 보고
[단상]조로정상회담을 지켜본 재미동포들의 목소리 3
DISBAND NATO!! 세계반제동시투쟁성명(7/7/2024)
[화첩] 백두풍경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로동신문] 7월 21일 (일)
고원군의 다천농장과 성내농장에서 살림집입사모임 진행
당일군의 방을 나설 때는 울며 들어왔던 사람도 웃게 되어야 한다
[조국해방전쟁시기 위훈] 위대한 전승사와 더불어 빛나는 철도수송전사들의 영웅적위훈
[수필] 북변의 령길에서
"자주화, 다극화 정세에 호응하는 반미·반제운동을 시작하자"
〈 프리덤에지 〉와 나토서밋 / 〈 반제투쟁만이 답이다 〉 7월세계반제동시투쟁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윁남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조전을 보내시였다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자위권》이 아니라 살륙과 강탈의 《권리》이다
조선, 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 진행
AFC U17 녀자아시아컵경기대회에서 조선녀자축구의 양양한 전도 과시한 선수들
조선의 5대혁명가극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