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적페청산은 초불민심의 강렬한 요구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친일적페청산은 초불민심의 강렬한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4-18 09:07 댓글0건

본문

친일적페청산은 초불민심의 강렬한 요구

 

undefined

남조선의 각계층속에서 정치인의 감투를 쓴 친일매국노들을 심판하고 정계에서 축출하기 위한 심판기운이 날이 갈수록 고조되고있다.


진보련대와 민중공동행동을 비롯한 남조선의 진보운동단체들은 각종 기자회견, 성명발표들을 통해 《일본<자위대>가 필요한 때 남조선에 들어오는것을 허용해야 한다.》, 《친일종족주의 전사가 되겠다.》, 《박근혜<정권>이 추진한 <한일위안부합의>는 잘한것이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연기해야 한다.》 등의 망언을 거리낌없이 내뱉은 친일보수패당을 규탄하면서 일본의 침략죄행을 부정하고 친일매국행위만을 일삼아온 《토착왜구》세력을 단호히 심판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나섰다.


이와 함께 남조선 각계층속에서는 《총선》을 계기로 《친일정치인락선자명단》발표, 인터네트를 통한 친일행적공개와 《친일청산 4대립법》추진 등의 활동을 다양하게 벌리면서 친일분자청산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한편 《<한국>대학생진보련합》과 《아베규탄부산시민행동》, 《<국회>국산화 창원시민련대》를 비롯한 각계층 단체들도 곳곳에서 《친일정치인 필요없다!》, 《투표로 100년친일, 70년적페 청산!》,《21대 <총선>은 <한>일전!》 등의 구호들을 웨치면서 《친일파없는 <국회>만들기운동》, 《친일정치인불매운동》 등을 다양하게 벌렸다.


이것은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천년숙적 일본반동들에게 겨레의 존엄과 운명을 송두리채 섬겨바치려는 황교안, 심재철, 라경원, 오세훈, 김진태와 같은 매국역적무리들에 대한 각계층의 원한과 증오, 치솟는 분노의 폭발이며 일본의 과거죄악을 반드시 결산하려는 드높은 각오와 결연한 의지의 발현이다.


《미래통합당》의 원조들이 반세기전에 매국적인 《한일협정》으로 일제의 치떨리는 민족말살죄악을 덮어주었다면 그 후예들은 몇푼의 돈으로 일본의 성노예범죄를 융화묵과해주고 《<>일군사정보보호협정》조작으로 재침의 길까지 열어준 《21세기 을사오적》, 특등반역집단이다.


이런 역적무리들이 아직도 머리를 쳐들고 날뛰고있기에 섬나라족속들은 더욱 기고만장하여 저들의 과거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강제련행자들을 《자원자》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매춘부》로 모독하고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인 독도를 저들의 땅이라고 우겨대며 재침의 칼을 휘두르고있다.


친일적페청산은 초불민심의 강력한 요구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친일매국역적의 무리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린 기세를 조금도 늦추지 말고 그들을 깨끗이 청산하기 위해 총궐기해야 한다.


남조선당국도 고조되는 민심의 반일기운을 똑바로 보고 친일적페청산투쟁에 적극 나서야 할것이다.


진 광

[출처: 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4-18 09:07:5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31일. 1월 1일
세계의 미래는 주체조선에 달려있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27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6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25일(금), 12월 26일(토)
[특별동영상]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1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1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월 20일
혁명의 새 승리에 대한 신심드높이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에 총매진하자
최강의 무기, 위력한 추진력
백승의 진로따라 찬란한 미래에로!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0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0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월 19일
자력갱생의 위력으로 사회주의건설의 새 승리를
[사설] 조선로동당 총비서동지의 두리에 굳게 뭉쳐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자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에로 고무추동하는 선전화들 새로 창작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