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드러낸 불순한 대결흉심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또다시 드러낸 불순한 대결흉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3-21 09:32 댓글0건

본문

또다시 드러낸 불순한 대결흉심

 

undefined

얼마전 남조선군부가 《COVID-19》가 확산됨에 따라 3월과 4월에 계획하였던 《20-1》합동군사연습과 《한》미해병대련합훈련을 비롯한 련합군사훈련들을 취소가 아니라 연기하는 방향에서 검토하고있다고 떠들어댔다. 또한 《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이라는데 얼굴을 들이민 남조선국방부 장관은 《천안》호침몰사건을 또다시 력설해대며 동족대결을 고취하였다.


이것은 변함없는 대결흉심의 발로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역행하는 반민족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지금 온 겨레와 국제사회는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들을 중지할것을 강력히 주장하고있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앞에서는 그 무슨 《합의서정신의 리행》과 《평화》에 대해 곧잘 떠들면서도 뒤에 돌아앉아서는 미국과 야합한 련합군사훈련에 계속 매달리고있다.


지난 2월만 놓고보더라도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미륙군성 장관과 미태평양륙군사령관, 미태평양함대사령관 등을 기신기신 찾아가 《굳건한 <동맹>강화》와 《련합방위태세유지》, 《군사적지원》을 떠들며 우리를 겨냥한 군사적대결공조를 모의하였는가 하면 그 무슨 《정례회의》라는데서 《다양한 방법을 통해 훈련들이 계획대로 진행되게 하겠다.》, 《미국과의 굳건한 <동맹>을 기반으로 련합방위태세를 강화하고있다.》고 하면서 미국과 야합한 각종 형태의 련합훈련들에 병력을 더 많이 참가시킬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냈다.


이러한 남조선군부가 이번에 《연기검토》타령을 늘어놓은것은 미국과 함께 북침전쟁연습에 계속 매달리려는 불순한 대결흉심이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는것을 그대로 드러낸 셈이다.


더우기 과거 보수세력이 동족대결고취를 위해 약국의 감초처럼 써먹던 《천안》호침몰사건을 현 남조선군부가 또다시 거들어댄것은 사건을 조작한 저들의 범죄적정체를 가리우고 동족대결망동을 정당화하자는데 있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민족앞에 확약한 북남선언들과 군사분야합의리행은 안중에도 없이 외세와의 군사적공조와 동족대결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남조선군부는 온 겨레의 비난과 지탄을 면치 못할것이다.

진 광

[출처: 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3-21 09:34:0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가해자가 판치는 야만의 시대
종전이 선언되자면 적대시정책,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김여정 부부장 담화
조선로동당의 뿌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오산덕에 넘치는 해빛같은 미소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9일
재중조선인총련합회에서 학습토론회 진행
은혜로운 사랑속에 영웅으로, 세계《안마왕》으로 자랐습니다
밝고 창창한 사회, 전도가 없는 암담한 세상
당과 인민에 대한 찬가
[사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력사적인 시정연설을 높이 받들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정치사상적위력을 백방으로 강…
《조국이 있어 당도 정권도 있고 사회주의제도도 인민의 행복한 생활도 있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9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9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8일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