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북의 결심 따라 북미 정상회담 결정될 것” 의미는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볼턴 “북의 결심 따라 북미 정상회담 결정될 것” 의미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6-12 08:38 댓글0건

본문

볼턴 “북의 결심 따라 북미 정상회담 결정될 것” 의미는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undefined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는 전적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11(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한 행사에서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그들이(북이준비되면우리도 준비돼 있을 것이라며정상회담 시점에 대해 그들이 일정을 잡기 원하는 어느 때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보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11(현지 시각공개했다.

 

이런 현상을 두고 일부 언론들은 미국이 꿈쩍하지 않으니 북이 먼저 움직인 것이다북에서 교착 국면을 풀기 위해 행동한 것이다고 분석하고 있다또한 볼턴의 말을 미국은 북미 대화에 다 준비되어 있으니이제 북이 결심하면 된다고 해석하면서 일부는 북미 대화에서 미국이 마치도 우위에 서 있다는 듯 보도하기도 한다.

 

이렇게 해석하는 것이 과연 맞을까.

 

북미 관계가 교착된 원인이 어디에 있고해법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먼저 북미 관계가 교착된 원인은 지난해 열린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을 미국은 지키지 않고오히려 북에 선핵포기만을 요구하고 있는 데서 비롯된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시정연설에서 미국식 계산법이 체질에도 맞지 않고, ‘제재 해제’ 따위로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미국에 북과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계산법을 들고 와야 대화가 시작될 수 있고시한은 연말까지라고 못을 박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연설 이후 북은 지난 5월 4일과 9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그 후 군수공장을 현지지도 했다.

 

미국은 북의 미사일 발사를 두고 내부에서 유엔제재 위반이다아니다’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이 약속을 어기지 않았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볼턴 보좌관이 북의 결심에 따라 3차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는 말의 의미는 다음과 같이 추정해볼 수 있다.

 

최근 북미 양국이 비공식 회담이 있었고 이 회담에서 미국은 북에 모종의 입장을 전달했다미국의 입장이 북과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계산법이라면 북미 간에 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봐야 할 것이다.

 

즉 북의 결론에 따라 미국은 회담이냐아니면 다른 계산법을 찾아야 하느냐가 달려있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내에서는 6월 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할 때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한다.

 

이 소문이 진실인지 아닌지 알 수 없지만미국 내에서 이런 소문이 있다는 것은 북미대화에 미국이 더 절실함을 느끼고 있다고 유추해 볼 수 있다.

 

올해가 다 가기 전에 북미대화가 열리지 않는다면 미국은 2017년을 능가하는 공포와 위기를 맞게 될 수도 있기에 불안감에서 이런 소문이 나오는 것은 아닌지.

 

[출처: 자주시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6-12 08:39:5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Japan Should Atone for its Past Crimes for Its Future
Korea: In the Era of Peace, Dissolve the UN Command, A Relic…
[연재2] <내 마음의 교향곡>음악과 더불어 영생하는 김일성주석
북 조평통, 지난 정권과 다를 바 없는 배신행위, 진상공개장 발표
[아침햇살36]경제공격을 자행하는 일본의 숨겨진 의도①
엘에이, 정전66년에 종전과 평화협정체결 촉구 집회
멸망으로 달려가는 세계를 구원할 조선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8일(일)
조선의 여성들은 우리와 어떻게 다른가?
[KANCCTV] 김정은 위원장 활동소식 및 동영상 5편
북, 상대가 누구인가를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경고
[연재20]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2. 진화과정의 일본인
《국채보상운동》에 참가했던 선조들이 보았다면
[타산지석] 김이 샌 홍콩 시위
[연재1] 국가는 의무로, 인민은 권리로, 국가가 학부형이 되어
북, 전쟁시연회로 얻을것은 값비싼 대가뿐이다
김정은위원장, 새 무기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7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7일(토)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