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순한 대결흉심을 드러낸 군사적모의판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불순한 대결흉심을 드러낸 군사적모의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6-10 04:59 댓글0건

본문

불순한 대결흉심을 드러낸 군사적모의판

 

진광(북녘동포)


undefined
▲한미국방장관


지난 3일 남조선 서울에서 《한》미국방장관회담이라는것이 벌어졌다.


회담에서는 《전시작전통제권》전환문제와 함께 8월에 예정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연습을 대체할 《동맹19-2》연습을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한다.


실로 불순한 대결흉심을 드러낸 군사적모의판, 북남군사분야합의에 역행하는 적대행위가 아닐수 없다.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해소하는것은 민족의 운명과 관련되는 매우 중대한 문제이며 우리 겨레의 평화롭고 안정된 삶을 보장하기 위한 관건적인 문제이다.


하기에 북과 남은 조선반도에서 첨예한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하여 지상,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해나갈것을 북남선언들에서 명백히 밝혔다.


그러나 남조선군부는 새해벽두부터 무력증강에 열을 올리는것과 함께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혹한기훈련》과 《기동훈련》, 《대테로훈련》 등 북남군사분야합의정신에 어긋나게 화약내나는 전쟁연습소동에 광분하여왔다. 또한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항의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키 리졸브》합동군사연습을 《동맹》이라는 허울만 바꾸어달고 끝끝내 강행하였으며 5월에는 괌도린근해상에서 진행된 미군주도의 련합해상훈련《퍼시픽 뱅가드》에 해군병력을 파견한데 이어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비상대비태세확립》의 미명하에 민, 관, 군을 동원한 《을지태극》연습까지 벌렸다.


남조선군부세력의 이러한 군사적도발행위들은 북남선언의 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배신행위이며 온 겨레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군부가 《전시작전통제권》전환이라는 구실밑에 또다시 대규모적인 침략전쟁연습을 강행하려 하고있으니 이야말로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를 바라는 겨레와 국제사회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는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망동이 아닐수 없다.


광란적인 불장난소동은 조선반도긴장격화와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고조시킬뿐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북남화해와 평화기류에 역행하는 남조선군부의 대결적망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출처: 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6-10 04:59:34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동신문, 혁명가는 깨끗한 양심을 가져야 한다
KCNA Commentary Terms Former U.S. Vice-President Biden Snob …
하노이 이후 조미관계, 주류언론이 말하지 않는 것
노동신문, 시정연설은 대내외정책에 대한 완벽한 해답서
[연재 6] 6.15공동선언 2항: 어떻게 이해하고, 완성시켜 나갈 것인가?
혁명적동지애를 우리도 따라 할 수 있을까?
재미동포전국연합회원들 6.15선언 1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최근게시물
Korea’s place in the minds of American people
재미동포, 미국시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연재22] 김일성-김정일주의의 역사적 의의는 무엇인가?
북, <파쑈독재부활을 노린 란동>
노동신문 사설, 습근평주석의 평양방문을 열렬히 환영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0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19일(수)
예정웅자주론단(457) 조·미대화 없다면 남는 것은 군사 대결 뿐
북과 정상회담 못해 안달난 미국에게 내가 하고싶은 말
[아침햇살30]남북통일경제가 답이다
동족을 적대시하는 악습부터 버려야 한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