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학생 등 800명, 미 대사관 앞에서 “주한미군 떠나라”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포토] 대학생 등 800명, 미 대사관 앞에서 “주한미군 떠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11-03 17:01 댓글0건

본문

[포토] 대학생 등 800명, 미 대사관 앞에서 “주한미군 떠나라”

이광길 기자 

 

3일 오후 4시15분, 서울 광화문 주한 미국대사관 앞 도로. 대학생 등 800여명이 경찰과 몸을 맞대고 대치했다. 국민주권연대(공동대표 윤기진 등) 등이 광주학생독립운동 89주년을 맞아 개최한 ‘11.3 반미투쟁’의 일환으로, 대학생들이 ‘주한미군 철수’ 서명 용지를 전달하겠다며 대사관으로 접근하자 경찰이 몸으로 막아 나섰기 때문이다. 

 

시위 참가자들은 “주한미군 떠나라”는 구호와 함께 성조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벌인 뒤, 차도를 벗어나 광화문 광장 일대에 모여 문화제를 이어갔다. 

 

▲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대학생들과 이를 막는 경찰이 미국대사관 앞 차도에서 대치했다.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가마.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 '11.3 반미투쟁' 집회 뒷편 광화문 광장에서는 성조기와 이스라엘기를 든 보수 개신교계 신자 50여명이 기도회를 진행했다.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6회 한국식문화세계화대축제에 소개된 북쪽 음식.  [사진-통일뉴스 이광길 기자]

 

 

[출처: 통일뉴스]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11-03 17:03:0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트럼프가 품페이오를 평양에 보낸 이유 - 미국의 지독한 이중성
[사진] 평양의 야경
[알림] 신은미 LA 강연회 안내
Diplomatic Deadlock: Can U.S.-North Korea Diplomacy Survive …
북, "미국은 두 얼굴로 우리를 대하기가 낯뜨겁지 않은가"
[사진] 평양의 가을
[동영상] 재미동포청년이 제작한 탈북동포들 이야기 <서울의 평양시민들>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5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5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14일(수)
최후승리를 향해 돌진하는 조선의 "혁명전통" 외1
북이 핵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이유
북, 전체인민이 과학기술의 주인이 되게 해야 강조
김정은시대 조선의 모습
예고편: 《민심재판》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4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13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4일(수)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방문이 가지는 의미와 우리의 역할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