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원천 무효!"...전국서 모인 평화버스 5천여 명 경북 성주 평화행진 발걸음 > 남녘소식

본문 바로가기
남녘소식

"사드배치 원천 무효!"...전국서 모인 평화버스 5천여 명 경북 성주 평화행진 발걸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3-20 10:59 댓글0건

본문

"사드배치 원천 무효!"...전국서 모인 평화버스 5천여 명 경북 성주 평화행진 발걸음

 

- '불법사드 원천무효 배치중단을 위한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

 

 

 

245654_19330_2551.jpg

 

전국 각지에서 사드배치 강행 중단 촉구하기 위해 5,000여 명의 시민들이 평화버스를 타고 사드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을 찾아 평화의 함성을 질렀다.

 

18일 사드배치반대김천대책위, 사드배치철회성주투쟁위,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사드배치반대대구경북대책위 등 사드배치 반대 6단체가 주최한 '불법사드 원천무효 배치중단을 위한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에 참석하기 위해 전국에서 소성리 마을로 5,000여 명의 평화버스 참가자들이 운집했다.

 

이들은 본대회를 마친 후 진밭교 원불교 철야 연좌 기도터를 지나 롯데골프장 입구까지 평화행진을 진행했다. 애초 경찰은 행진 장소를 골프장에서 1km 정도 떨어진 진밭교 삼거리로 제한했지만 법원이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골프장 25m 앞까지 행진했다.

 

아침 일찍 평화버스를 타고 성주 초전농협 앞에 모여든 2,000여 명의 평화버스 참가자들은 소성리 마을까지 10km에 달하는 대장정 행진하며 "사드가고 평화오라", "박근혜, 황교안, 한민구는 감옥으로", "전쟁무기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소성리 주민들과 성주군민, 김천시민들도 평화버스 참가자들과 약 4시간여간 행진을 함께 했다. 행진을 중 많은 주민들이 중간 중간 거점에서 '사드배치 반대' 파란 깃발을 흔들고 현수막을 펼치며 환영인사와 함께 응원했다.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불법사드 원천무효 배치중단을 위한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이 열리고, 평화버스 참가자들과 주민들이 함께 손팻말과 손펼침막, 깃발 등을 흔들며  "백해무익한 사드, 한국배치를 온 몸으로 막아내자"고 외쳤다.

 

이종희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공동위원장은 "성주에 이렇게 많은 촛불시민들이 모일 줄 몰랐다"며 "우리 힘으로 사드를 물리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경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 위원장은 "사드 배치를 강행하면서, 한미 당국간 유효한 합의 문서가 없고 국내법상 적법한 절차를 밟지 않았으머, 주민과 국민의 동의도 받지 않았으니 '3무'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석운 퇴진행동 공동대표는 "박근혜 탄핵 이후 시즌2는 박근혜 잔당의 적폐 청산"이라며 "이중 6대 당면현안이 있고 그중에 가장 우선 해결되어야 할 과제가 사드배치 철회"라고 지목했다. 민주주의국민행동 상임대표 함세웅 신부는 "종교인들은 평화의 아름다운 꿈을 가지고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기와 전쟁을 반대하고 전쟁을 일으키는 강대국들을 몰아내야 한다"고 전했다.

 

범국민 평화행동을 마친 참석자들은 사드배치 예정지인 롯데 골프장으로 행진해 항의집회를 진행하고, 이미 철조망을 치고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에 파란 풍선과 리본을 다는 상징의식을 펼친 후 다시 소성리로 내려와 마무리 평화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중국의 한 언론이 롯데골프장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있는 범국민 평화행동 소식을 전했다.

 

앞서 평화번스 참가자들이 롯데골프장으로 향할 때 쯤 경찰들이 진밭교 원불교 철야연좌기도터에 설치된 천막을 강제철거하면서 경찰과 충돌이 벌어졌다. 원불교라고 써진 천막 휘어지고 부서졌다. 경찰은 신고하지 않은 불법시위 물품이라는 이유라고 했다. 원불교비대위 강현욱 교무는 "밤새 자리를 지키는 교무들의 옷에 서리가 끼고, 내일부터는 비가 온다는 소식이 있어 천막을 설치했다"며 "교무들이 다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폭력적으로 답했다"고 분노했다.

 

늦은 밤 8시께 천막이 다시 쳐졌고, 9시 40분 즘 원불교 교무들의 안정적인 기도소가 마련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45654_19309_2537.jpg

 

245654_19308_2534.jpg

 

245654_19324_2547.jpg

 

245654_19310_2538.jpg

 

245654_19311_2538.jpg

 

245654_19312_2539.jpg

 

245654_19313_2539.jpg

 

245654_19314_2540.jpg

 

245654_19315_2541.jpg

 

245654_19316_2542.jpg

 

245654_19317_2543.jpg

 

245654_19318_2544.jpg

 

245654_19319_2544.jpg

 

245654_19320_2545.jpg

 

245654_19321_2545.jpg

 

245654_19322_2546.jpg

 

245654_19323_2546.jpg

 

245654_19325_2547.jpg

 

245654_19326_2548.jpg

 

245654_19327_2549.jpg

 

245654_19329_2550.jpg

 

245654_19331_2551.jpg

 

245654_19332_2552.jpg

 

245654_19333_2552.jpg

 

245654_19334_2553.jpg

 

245654_19335_2553.jpg

변백선 기자 n7349794@naver.com

 

[출처: 노동과 세계]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7-03-20 10:59:5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호평받는 《보통강》, 《별무리》액정TV, USB기억기
[기자회견]"온 겨레가 총궐기하여 한미합동 북침전쟁연습 저지하자"
"그거 참으로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북 민화협, 만고역적 박근혜무리에 역사의 준엄한 철추를 내려야
6.15남측위 긴급성명, ‘모든 군사적 행동 중단’ 촉구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피의자 입건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북한의 눈으로 남한을 한번 보자!
최근게시물
"위인을 따르는 길에 통일이 있다 (2)", 홍동근 편
중국, 북 석탄은 막았지만 위탁생산은 날로 확대
"제갈길을 간 세기적악녀의 비극적종말을 평함"
[MP3]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6권 제18장 3.농민을 준비시키던 나날에 66,67,68,69-84
[성명] "황교안은 박근혜다", “황교안을 탄핵하자”
대의원 만장일치로 2017사업계획 결의, 대선투쟁과 6월 사회적 총파업 본격 시동
장편소설《새 나라》 49
"초불집회와 맞불집회, 무엇이 다른가"
한광호 열사 민주노동자장 “그가 떠난 3월, 우리는 희망을 말한다”
"조선반도정세격화의 근원"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4일(금)
인기를 끌고 있는 새 홈페이지 《관광》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