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일) >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1-27 00:06 댓글0건

본문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일)

 

편집국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편집국은 북녘의 소식을 알고 싶어하고 나아가 학술연구를 위한 학자와 독자를 위해 가장 권위있는 북의 신문을 소개합니다북 바로알기 운동차원에서 북의 주요매체인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사진 위주로 소개합니다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사진기사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으신 분은 사진 설명을 누르시면 원문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자 백두전구로, 바치자 피끓는 청춘을!

평양시안의 수많은 청년들 삼지연군꾸리기건설장으로 탄원

(1면)

 

 

▲조선청년운동의 강화발전을 위한 길에 쌓으신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깊이 새기고있다.

-북구당혁명사적지에서-

(2면)

 

 

▲농사차비에 력량을 집중하여 알곡증산의 튼튼한 담보를 마련해나가자

알곡증산으로 우리 당을 받들어갈 열의 안고 올해농사차비를 잘해나간다.

-재령군 신환포협동농장에서-

(3면)

 

 

▲농업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과학연구사업에 지혜와 정열을 바쳐간다.

-농업연구원 농업생물학연구소에서-

(4면)

 

 

▲전기절약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

설비관리, 기술관리를 짜고들어 전력생산에 적극 이바지해간다.

-평양화력발전련합기업소에서-

(4면)

 

 

▲동해명승에 울려퍼지는 행복의 웃음소리

겨울철야영이 진행되고있는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를 찾아서

(5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1-27 00:08:37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나?
저질 삐라 살포를 사실상 도와준 문정부와 미제의 모습
적대국으로 된 남조선
[연재]박상학탈북자의 쓰레기같은 삶
궁지에 몰린자들의 단말마적발악
광명한 조선의 미래
미국이야말로 인권문제국가다
최근게시물
강국의 존엄
인민을 위해 바치신 거룩한 한생
[론평] 섶지고 불속에 뛰여드는 자멸행위
행성을 진동한 영원한 메아리
조미수뇌회담 안한다./ 최선희외무성제1부상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4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4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3일(금)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4권 제 11 장 4. 전우들은 북으로, 나는 남으로
[Reminiscences]Chapter 9 3. Crossing the Laoyeling Mountain…
장구한 력사에 승리와 영광만을 떨쳐온 우리 당의 억센 뿌리
보건제도를 통해 본 두 사회의 진면모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