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2일(토) > 사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사진자료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2일(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6-21 21:34 댓글0건

본문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2일(토)
 
편집국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편집국은 북녘의 소식을 알고 싶어하고 나아가 학술연구를 위한 학자와 독자를 위해 가장 권위있는 북의 신문을 소개합니다북 바로알기 운동차원에서 북의 주요매체인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사진 위주로 소개합니다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사진기사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으신 분은 사진 설명을 누르시면 원문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4면)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4면)
 

undefined
 
undefined
 
                                                   당의 과수정책관철에 적극 떨쳐나 과일생산을 더욱 늘이자
과수밭조성을 전망성있게 내밀어
북청군일군들과 근로자들
(7면)
 
undefined
 
                                                    당의 과수정책관철에 적극 떨쳐나 과일생산을 더욱 늘이자
영양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사리원과수농장에서
(7면)

 
undefined
 
                                                    당의 과수정책관철에 적극 떨쳐나 과일생산을 더욱 늘이자
품을 들인것만큼 덕을 본다
                                                                             살림을 윤택하게
혜산시 신장리 25인민반 리춘녀동무의 가정
(7면)

 
undefined
 
(7면)

 
undefined

수리아아랍공화국 정부대표단 도착
(7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6-21 21:54:05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정은 위원장,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변모할 금강산관광지구 현지지도
코리아의 평화를 위한 국제대회 개최
북을 바로 알아야 바른 계산도 할 수 있다
《우리 사회에서는 돈이 없는 사람이 빈곤한 사람이 아니라 지식이 없는 사람이 빈곤한 사람이다.》
잘살고 못사는 기준이 무엇인가?
젖빠는 어린아이들에게서 배우라.
김정은 위원장, 의료부분의 본보기 공장 묘향산의료기구공장 현지지도
최근게시물
《자기 민족을 사랑하고 자기 조국을 옹호하는것은 사회적인간의 중요한 속성이다.》
홍콩 사태와 광주항쟁의 차이 세 가지
김명길 순회대사, 스웨리예와 미국의 행태 비난
애국의 한쪽수레바퀴 북녘 여성들
눈치만 보다가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9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9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8일(월)
김정은 위원장, 군인사기 진작을 위해 수산사업소와 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
김계관 고문, 미국의 3차정상회담 제의에 조건 제시
[개벽예감 371] 문은 네 개인데, 두 개만 열린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