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고산지대에 맞는 나무모생산방법 확립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북부고산지대에 맞는 나무모생산방법 확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6-11 19:15 댓글0건

본문

 

북부고산지대에 맞는 나무모생산방법 확립

 

 

편집국

2015-06-11

 

 

10일발 <조선중앙통신>은 북부 고산지대에 맞는 나무모 생산방법을 확립한 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북의 자강도 산림과학 연구소에서 최근년간 북부 고산지대의 특성에 맞는 나무모 생산 방법을 확립하고 수십만 그루의 나무모를 생산하여 도 안의 여러 곳에 심고 있다.
 

연구사들은 스트로브스소나무, 평양단풍나무 등 수종이 좋은 나무들을 대대적으로 키우기 위한 연구사업을 실속있게 하고 있다.


    고산지대에서 접과 가지심기의 방법으로는 재배가 불리한 것으로 되어 있던 밤나무모를 1만여 그루나 생산하여 북부지구에 옮겨심고 적응시키면서 자라게 하고 있다.


    용재적 가치가 큰 들메나무와 주목을 널리 퍼치기 위한 과학연구 사업을 심화시킨데 기초하여 만포, 성간 등지에서 산림면적을 늘여가고 있다.
    

연구사들과 실험공들은 서로의 지혜를 합쳐가며 계절에 구애됨이 없이 여러 수종의 나무모를 공업적 방법으로 생산할수 있는 과학기술적문제들을 해결하였다.
   

 산림조성과 보호사업에 세계적인 최신과학기술성과들을 지방의 실정에 맞게 도입하기 위한 사업에도 힘을 넣고있다.(끝)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전쟁변천: 생화학전쟁≪핵전쟁폭탄≪대포≪총≪칼창≪돌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9일(토)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전 개괄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9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9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8, 27일(토, 금)
위대한 사랑으로 펼쳐가시는 사회주의보건의 새 력사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7, 26일(금, 목)
3월 17일에 새겨안은것은
21세기 신세계질서를 주도하는 조선
인권을 중시한 건 사회주의나라들이었다
불법적이고 일방적인 제재해제를 촉구하는 8개국 공동서한 유엔 발송
일군들은 정열적인 사색가, 실천가가 되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8일(토)
인민을 위한 요구성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