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권보고서는 누워서 침뱉기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미국 인권보고서는 누워서 침뱉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4-05-20 08:23 댓글0건

본문

미국 인권보고서는 누워서 침뱉기

편집국


5월 20일 부 【로동신문】은 해마다 발표하는 미국무성의 《인권보고서》에 관한 기사를 게재하였다.


기사는 미국의 《2023년 나라별인권보고서》 발표놀음은 해당나라들의 인권실태를 걱정하거나 세계적인 인권문제해결에 도움을 주고하 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이며 명백한 주권침해행위라고 비판했다.

 

기사는 미국이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들을 걸고들며 인권재판관처럼 행세하고 있지만 다른 나라들에 대한 인권문제를  ‘인권싸움은 민심을 쟁취하기 위한 투쟁’으로 여기고 ‘색깔혁명’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사회주의나라의 이단자들을 고무하고 미국의  지배령역을 확대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고 하였다.

 

 그리고 미국내의 인권유린 사례와 인권수호의 간판밑에 미국이 짓뭉갠 이라크, 리비아를 비롯한 여러 나라가 인권폐허지대로 전락한 사실을 거론하며  미국의  인권보소서가 발표되면 많은 나라들이 보고서 내용을 배격하고 미국이 안팎으로 자행하는 각종인권유린행위를 비난하고 규탄하고 있다면서 미국무성의 인권보고서가 누워서 침을 뱉는 행태라고 비웃었다.

 

전문을 소개한다.

 


미국의 《인권보고서》발표는 누워서 침뱉는 격의 놀음이다

 

해마다 미국이 발표하는 보고서가 있다.《인권보고서》이다. 


얼마전에도 미국무성이 《2023년 나라별인권보고서》발표놀음을 벌려놓아 많은 나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미국의 《2023년 나라별인권보고서》발표놀음은 해당 나라들의 《인권실태》를 걱정해서도 아니고 세계적인 인권문제해결에 그 어떤 도움을 주기 위해서도 아니다.


미국의 《인권보고서》발표는 다른 나라들에 대한 로골적인 내정간섭이며 명백한 주권침해행위이다.


매개 나라가 인권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가 하는것은 그 나라 정부와 인민이 결정할 일이다.인권은 주권우에 있을수 없으며 주권을 잃으면 인권을 유린당하기마련이다.


미국의 《인권보고서》발표는 《주권우에 인권이 있다.》는 황당무계한 궤변의 산물로서 다른 나라들의 주권을 침해하는 범죄행위에 당위성을 부여하기 위한 계책의 일환이다.


미국은 패권적지위를 부지할 흉심밑에 해마다 있지도 않는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걸고들면서 인권재판관처럼 행세하고있다.


1970년대후반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한 브레진스키와 그밖의 인물들이 당시 집권자에게 《심한 상처를 입은 미국의 위신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인권문제로써 사상적고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을 준적이 있다.


그후부터 미국은 다른 나라들에 대한 인권공세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다.


전 미국방장관 마크 에스퍼는 《미국의 도덕적우위는 민주주의가치관 및 인권옹호에 있다.》고 떠들었다.


그의 이 말은 《미국의 인권외교의 목표는 사회주의나라의 이단자들을 고무하자는데 있다.》고 한 미국학자 로렌스 쇼프, 《인권싸움은 민심을 쟁취하기 위한 투쟁》이라고 한 레간집권시기의 미국무성 차관보 에이브람스의 설교의 련속이다.


이것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서 친미세력을 사촉하여 《색갈혁명》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지배령역을 확대하는데 미국의 《인권보고서》발표의 목적이 있음을 실증해준다.


사실 미국은 남의 인권실태를 두고 이러쿵저러쿵할 자격도 없는 세계최악의 인권유린국이다.


미국 아리조나주의 실태만 놓고보아도 선거가 진행될 때마다 선거자들은 완전무장한 우익극단주의단체들의 감시속에서 투표를 하고있다.


다른 한 주에서는 가혹한 투표자격법에 의해 선거적령기에 있는 적지 않은 아프리카계미국인들이 선거권을 빼앗기고있다.


미국에서는 대규모살인사건들이 급증하고있으며 특히는 흑인들을 겨냥한 폭력범죄가 더욱 늘어나고있다.


최근 오하이오주에서 흑인남성이 백인경찰에 의해 목이 눌리워 숨진 사건은 미국의 법집행자들자체가 인권말살행위를 뻐젓이 일삼고있다는것을 다시한번 적라라하게 보여주었다.


미국의 명예훼손방지동맹은 2023년 2월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조금도 과장하지 않고 말한다면 우리는 극단주의적인 대규모살인의 시대에 살고있다.》고 하였다.


미국주택 및 도시개발성이 밝힌 자료에 의하면 2022년에 하루평균 58만 2 500명의 미국인이 류랑생활을 하였으며 그중 40%가 거리와 페기된 건물 또는 기타 한심한 곳에서 생활하였다.


미국에서 론하는 인권보장의 대상은 인종적측면에서는 백인이며 정치경제적측면에서는 한줌도 안되는 재벌들이다.


세계 곳곳에서 인권유린행위를 일삼고있는 주되는 장본인도 미국이다.


미국은 각종 현대적무기들로 이스라엘을 무장시켜 팔레스티나인들에 대한 대학살에로 내몰고있다.


《인권수호》의 간판밑에 미국이 짓뭉갠 이라크, 리비아를 비롯한 여러 나라가 인권페허지대로 전락되여 인민들이 불행과 고통을 겪고있다.


미국이 년례적으로 《인권보고서》발표놀음을 벌려놓고있는데 대해 세계는 《인권수호》의 명분밑에 해당 나라들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내부를 리간분렬시키려는 비렬한 술책이라는것을 똑똑히 인식하고있다.


하기에 미국이 《인권보고서》를 발표할 때마다 많은 나라들이 악의 제국이 저지른 인권유린만행을 낱낱이 비난하군 한다.


최근 중국과 인디아, 파키스탄 등 적지 않은 나라가 황당무계한 보고서내용을 단호히 배격하고 미국이 안팎으로 자행하는 각종 인권유린행위를 규탄해나섰다.


메히꼬대통령은 미국정부가 여러 나라에서의 인권상황을 평가하는 보고서를 발표하는것은 주권침해라고 하면서 이를 중지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결국 미국무성이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는 계절은 오히려 저들의 추악하고 범죄적인 인권실태를 더욱 로출시키는 계절로 되고있다.


누워서 침을 뱉으면 제 얼굴에 떨어지기마련이다.미국의 행태가 신통히도 그 꼴이다.


박진향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후대들이 버림받고 오염되는 사회는 사멸한다
엘에이동포들 5.18민주항쟁 기념식과 오월문화제 진행
팔레스타인 평화 위해 엘에이 한인 연대 집회 개최
[편집국단상] 조선의 경고를 새겨들어야 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핵에는 핵으로, 오물에는 오물로 !!
왜 조선인민은 사회주의를 좋아하고 지키려하는가
애국을 떠난 혁명이란 있을 수 없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리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 담화
최근게시물
조선에서도 과연 근로인민대중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가
미제의 치떨리는 세균전만행은 용서못할 전범죄
민족예술을 장려하고 발전시키자
오끼나와현, 평화로운 섬에 대한 소원은 언제?
[환구시보] 포용성으로 브릭스는 활력이 넘쳐
크나큰 은덕을 노래하며 흥하는 창성
[국제칼럼] 표도르 루키아노프(Fyodor Lukyanov) - 유럽 의회 선거 결과가 우리에게 알려주는 …
미국의 RED LINE, 살인인마들을 위한 보호라인이다
《김일성전집》 증보판 제30권 출판
[내나라] 백두산지질공원에서 지질유적의 보호
[조선신보]미한의 전쟁도발에 대처한 만단한 림전태세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12일 (수)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