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3-03-19 16:04 댓글0건

본문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에 참가하였던 한 소년단원이 받아안은 각별한 사랑과 은정에 대한 이야기

 

이것은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가 남긴 또 한편의 전설같은 이야기이다.

우리 당의 은혜로운 사랑속에 온 나라의 관심사로 성대히 진행되였던 대회가 끝난지 두달이 되여오는 지난 2월 어느날 우리는 5 000명 대표들중의 한 소년단원이 제일 마지막으로 평양을 떠나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다. 10여일간의 행사일정을 훨씬 넘긴 그의 남다른 평양체류에는 어떤 사연이 깃들어있는것인가.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가 소집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때로부터 소년단대표들이 고향으로 돌아갈 때까지 어머니당이 베풀어준 사랑에 대한 이야기들은 지금도 인민들속에서 전설처럼 전해지고있다. 조선소년단대회력사상 가장 큰 영광과 은정을 받아안고 모교로, 고향으로 돌아간 나어린 대표들을 얼싸안으며 눈물짓지 않은 사람이 있었던가.

한방울의 물에 온 우주가 비낀다고 한 소년단대표가 받아안은 크나큰 은정에 대한 이 이야기는 우리 당이 어린 소년단원들의 대회를 어이하여 그토록 중시하고있으며 후대들을 위한 그 열렬한 사랑이 우리 국가의 오늘과 래일을 얼마나 위대하고 아름답게 가꿔주는가에 대한 한편의 서사시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이 하늘처럼 받드는 인민앞에, 인민우에 우리의 아이들이 있습니다.

더 담차고 더 활기있게 자라야 할 우리 후대들을 위해서는 억만자루의 품이 들어도 그것은 고생이 아니라 행복으로, 영광으로 됩니다.

평양을 제일 마지막으로 떠나는 한 소년단대표에 대한 소식을 듣고 우리가 서둘러 김만유병원에 들어섰을 때는 이른새벽이였다. 콩팥내과 과장 최건일동무가 우리에게 두툼한 병력서를 보여주었다.

이름은 정일심, 나이는 14, 재령군 금장고급중학교 학생…

《당에서는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 대표들을 위하여 전례없이 강력한 의료진을 무어주었습니다. 평양에 온 소년단대표들의 건강상태를 료해하던 과정에 의료일군들은 정일심소녀에게서 본인도 모르는 병을 발견하게 되였습니다. 이 사실은 지체없이 보고되였습니다.

구체적인 진단결과 소녀의 병은 하루이틀의 치료로는 해결할수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이렇게 되여 일심이는 두달동안이나 김만유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게 되였으며 그 나날에 본인은 물론이고 부모들도 상상조차 못했던 우리 당의 크나큰 사랑을 받아안게 되였다.

어스름이 채 가셔지지 않은 입원실에서 우리는 주인공과 마주앉았다.

귀여운 능금볼, 웃음이 남실거리는 밝은 눈빛, 생기발랄한 언동…

최건일과장의 말에 의하면 입원할 때보다 소녀의 체중도 눈에 띄게 늘고 키도 컸다고 한다. 한시바삐 날밝기를 기다리는 소녀의 침대머리에는 곱게 다린 교복과 함께 솜옷이 걸려있었는데 책가방곁에는 벌써 꽃다발들이 가득 쌓여있었다.

사연깊은 교복이며 솜옷을 정히 쓸어보는 우리에게 소녀는 자랑했다.

《이 교복이랑 솜옷은 아버지원수님께서 우리 산골학교에까지 평양의 고급재단사를 보내시여 몸에 꼭 맞게 지어주신것이예요. 가방과 신발, 양말과 혁띠도 다 원수님께서 주신것이예요.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에 참가하는 대표들에게 교복과 가방, 신발, 양말을 특별히 잘 만들어주어야 하겠다고, 옷이 날개라고 소년단대표들에게 옷을 잘 해입혀야 한다고 하시며 5 000명 대표들이 사는 방방곡곡을 빠짐없이 찾아가 몸치수를 깐깐히 재여 유명한 피복공장들에서 최상의 수준으로 만들도록 해주신 어버이의 그 보살피심에 학부형들은 얼마나 울었던가.

겨울이 오려면 아직은 멀었건만 어린 대표들이 평양으로 오게 될 추운 계절을 먼저 생각하시며 겨울옷까지 멋있게 만들어 입히면 우리 아이들이 정말 고울것이라고 하시면서 솜옷도안까지 하나하나 지도해주신 육친적사랑은 12월의 평양에 때아닌 꽃바다를 펼쳐주었다.

편안하고 풍족한 때였다면 그 한벌한벌의 교복과 솜옷이 이다지도 우리 가슴을 격정으로 파고들지는 않았을것이다. 은정어린 교복과 《해바라기》학용품을 받아안고 잠 못들던 그런 밤들이 우리 가정에도, 우리 자식들에게도 있지 않았던가.

《그런데 난 저 멋진 옷을 입고 대회에 하루도 참가하지 못했습니다.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그때 일심이의 눈앞에 제일먼저 떠오른것은 자기를 소년단대표로 추천해주며 《아버지원수님께 우리 인사도 꼭 드려주렴.》라고 부탁하던 정다운 동무들과 우리 마을에도 소년단대표가 났다고 자기 집 경사처럼 기뻐하던 마을사람들, 우리 가문에서 네가 원수님을 모시고 기념사진을 찍는 첫 사람이 되겠구나 하며 온밤 잠들지 못하던 부모의 모습이였다고 한다. 김만유병원의 앞도로로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소년단대표들을 실은 뻐스가 줄지어 오갈 때면 일심이는 창가에서 자기가 처음 탔던 뻐스를 찾아보면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일생에 다시 없을 행운의 시각에 불쑥 생겨난것만 같은 병이 소녀는 정말 원망스러웠다.

지나친 흥분으로 환자의 혈압은 계속 오르고 식사량은 점점 줄어드니 누구보다 안타까와한 사람들은 구급과의 의사, 간호원들이였다. 일심이를 딸처럼 대해주던 허석철의사는 정말로 성을 냈다.

《네가 병을 고쳤다는 소식을 아버지원수님께서 기다리고계시는데 왜 이렇게도 철이 없느냐!

일심이는 놀라왔다. 대회에도 참가하지 못한 내 소식을 아버지원수님께서 기다리시다니!

그것은 사실이였다. 당중앙위원회 일군들이 수시로 치료정형을 알아보고 보건부문과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중앙위원회 일군들이 매일같이 병원에 찾아왔다. 중앙병원의료일군들의 협의회만도 몇차례나 진행되였는지 소녀는 다 알수 없었다. 우리의 귀전에는 당중앙위원회 일군이 들려주던 이야기가 새삼스럽게 되새겨졌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일심학생과 같이 치료를 받아야 할 소년단대표들에 대한 대책을 취해주시던 그때는 바로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준비로 그이께서 일분일초를 쪼개며 밤을 새우시던 때였습니다.

병원에서 긴장한 치료의 순간순간이 흐르던 그때 재령군 장국리의 일심이네 집으로는 저녁마다 마을사람들이 모여들군 했다고 한다. 대회가 시작된 날부터 장국리사람들은 TV앞에 마주앉아 자기들이 손저어 바래준 대표의 모습을 찾아보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날마다 일심이를 그리는 부모와 선생님, 동무들과 마을사람들은 멀리에 있었다. 하지만 그의 곁에는 언제나 혈육보다 더 극진한 손길이 있었다.

한달이 지나도록 크게 차도가 없는 일심이의 병치료를 두고 누구보다 고심어린 사색을 거듭하며 과장 최건일동무가 뜬눈으로 맞은 새날은 그 얼마였던가.

환자의 회복을 위해 한시도 발편잠에 못들고 정성의 날과 달을 이어온 담당의사 서경희동무, 그를 두고 일심이는 말했다. 꼭 우리 어머니같다고.

어린 자식을 시어머니에게 맡겨두고 환자를 위해 손마를새없이 뛰여다닌것은 담당간호원 김은향동무만이 아니였다. 일심이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우리 집단을 믿고 맡겨주신 소년단대표이고 우리모두의 친자식이라며 입맛이 떨어질세라, 외로워할세라 극진히 마음쓴 당세포비서 장윤희동무, 간호장 오경희동무, 간호원 맹진주동무, 간병원 홍경화동무를 비롯한 과의 의료일군들 누구나 한마음이였으니 육친의 정에 뿌리를 둔 그들의 높은 실력은 끝내 소녀를 일으켜세웠다.

우리는 소녀의 일기장에서 이제는 자기 학교의 선생님처럼 정이 푹 들었다는 중구역 련화소학교의 한일심소년단지도원과 퇴근시간까지 바쳐가며 밤늦도록 공부를 배워준 평양제1중학교의 선생님들에 대한 이야기도 읽었다. 소년혁명가, 소년애국자의 징표는 최우등성적증이라고 하신 아버지원수님의 말씀을 잊지 말라고 하면서 평양제1중학교의 소년단지도원 리송미동무는 말했다. 단위원장답게 언제나 동무들의 본보기가 되라고.

일기장에는 입원치료의 나날에 인연을 맺은 소년단대표들에 대한 이야기도 적혀있었다. 일심이가 아버지원수님의 혁명활동보도를 꼭꼭 보라고 TV와 함께 과외학습도서들을 보내준 평양제1중학교 단위원장 리수원학생, 귀한 보약을 안고 찾아와 제가 지은 시를 또랑또랑 읊어주며 아버지원수님께서 기다리시는데 빨리 병을 털고 일어나야 한다고 고무해준 중구역 련화소학교의 서재웅학생…

영웅의 손자인 재웅이는 일심이에게 손가락을 걸고 약속했다고 한다.

《누나의 아버지도, 우리 부모도 인민군대예요. 누나의 꿈도 왕별을 단 장령이 되는거라지요. 우리 이담에 아버지들보다 더 큰 별을 단 인민군대가 되여 만나자요.

구급과에서 콩팥내과로 전과한지도 어느덧 수십일이 지나 설명절이 왔을 때였다. 태여나 지금껏 부모와 함께 집에서 쇠던 설명절을 고향멀리 평양에서, 병원의 침상에서 맞게 된 일심이의 마음에 잠시라도 집생각이 깃들세라 김만유병원 원장과 초급당비서가 제일먼저 찾아왔다.

《고향의 어머니에게 어서 설인사를 해야지.》 하며 손전화기를 소녀의 손에 들려준 원장은 감격에 흐느껴우는 일심이 어머니에게 뜨겁게 말했다.

《일심이는 우리 원수님의 품에 안겨있습니다.

정녕 그랬다. 일심이만이 아닌 5 000명 소년단대표모두가 아버지원수님의 품에 안겨 한생토록 잊지 못할 소년단시절의 가장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했다.

올해처럼 그렇게 달력을 한장한장 힘들게 번져본적은 없었다고 우리 원수님께서 그리도 절절히 추억하신 2022, 바로 그 마감날에 그이께서는 다름아닌 소년단대회참가자들과 함께 신년경축대공연을 보아주시였다. 또 하나의 위대한 력사가 펼쳐지는 2023년의 첫날에는 소년단대표들과 함께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시여 모두가 부러워하고 온 나라가 높이 쳐다보게 내세워주시였다.

진정 우리 당이 하늘처럼 받드는 인민앞에, 인민우에 우리 아이들이 있었다. 아무리 고난이 크고 힘겨워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마음속 제일 깊은 곳에는 미래에 대한 가장 아름다운 꿈과 사랑이 꽉 차있었다.

그것은 단순히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만 말할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였다. 혁명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눈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어버이의 고결한 헌신우에 활짝 피여난 우리 시대의 가장 아름다운 화원이 바로 조선소년단대회가 아니였던가. 바로 우리의 자식들을 위해 억만자루의 품을 아낌없이 바쳐 그이께서 가꿔가시는 강국의 꿈과 리상이 한해한해 눈부신 실체로 눈앞에 다가오고있기에 이 나라 인민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어버이라고 목메여 부르며 당에 대한 일편단심 추호도 변함없이 만난을 꿋꿋이 헤쳐나가고있는것이다.

어머니당에서는 퇴원을 앞둔 정일심소녀에게 또다시 크나큰 사랑을 안겨주었다.

일심이는 대회에 참가했던 대표들의 로정을 따라 만경대고향집과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비롯한 참관지들과 옥류관에까지 가게 되였다. 특별대표인양 승용차를 타고 《소년단대표동지!》라고 떠받들리우면서.

소년궁전앞마당에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 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신 그 자리에 오래도록 서서 일심이는 생각했다고 한다.

(아버지원수님께서는 어느 자리에 서계셨을가. )

아버지원수님을 모시고 기념사진을 찍고싶었던 소녀의 소원까지 헤아려 대회대표들이 받아안은것과 꼭같은 사랑의 선물과 함께 영광의 기념사진을 재령군 장국리의 정일심소녀의 집으로 보내주도록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랑은 얼마나 다심하고 웅심깊은것이였던가.

퇴원을 며칠 앞둔 어느날 당중앙위원회 일군이 일심이를 찾아왔다. 일군은 새 교복에 붉은넥타이를 매고 의젓하게 선 소녀의 손목에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 대표들에게 수여한 우리 당의 크나큰 은정이 담긴 손목시계를 정중히 채워주었다.

《이 시계의 초침을 새겨들으며 아버지원수님께서 내세워주신 소년단대표임을 항상 잊지 말거라.

한 평범한 소년단원이 거듭 받아안는 영광을 제 자식일처럼 기뻐하며 축하해주는 병원의 의료일군들앞에서 일심이는 아버지원수님께 삼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이 나라 아이들이 제일 사랑하는 노래를 불렀다.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그날에 불렀던 노래를 소녀는 우리앞에서도 불렀다. 그 노래가 울려퍼지는 창가에 어느덧 새날이 밝아왔다. 우리는 의료일군들에게 에워싸인 정일심소녀와 함께 김만유병원 앞마당으로 나왔다. 2월의 눈부신 해빛이 소녀의 생기발랄한 얼굴과 함께 소년단넥타이를 더욱 붉게 물들여주었다.

떠나는 아이도, 바래주는 사람들도 모두다 울며 웃었다. 우리의 눈시울도 젖어들었다. 그 시각 우리의 심장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조선소년단대회에 참가한 어린 대표들에게 하신 뜻깊은 말씀이 메아리로 울려왔다.

소년단원동무들의 명랑하고 씩씩한 모습을 대할 때면 혁명하는 보람과 긍지가 더해지고 동무들이 부르는 《소년단행진곡》을 들을 때면 힘이 난다고 하시던 그 말씀이…

이윽고 정일심소녀가 탄 차는 재령군을 향해 출발하였다.

문득 차가 다시 멈춰섰다. 차창밖에 나타난 일심이의 얼굴은 눈물로 젖어있었다. 더 하고싶은 말대신에 소녀는 작은 손을 힘차게 흔들었다. 그 귀여운 손목에서 해빛에 보석처럼 빛을 뿌리는것이 있었다.

사랑의 손목시계였다. 평양에서 시간을 맞춘 그 시계는 이제 저 소년단원의 밝고 창창한 앞날에 영원한 보답의 초침소리를 쉬임없이 울려줄것이다.

마지막으로 평양을 떠나는 소년단대표를 오래오래 바래주는 우리의 가슴에는 동무들이 오늘은 붉은넥타이를 두른 소년단원이지만 래일은 영웅메달, 박사메달을 단 강국의 기둥으로 명성떨칠것이며 동무들이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그때에 우리 나라는 더 아름답고 강대한 모습으로 온 누리에 빛을 뿌릴것이라고 하시던 위대한 어버이의 그 말씀이 뜨겁게 안겨들었다.

* *

정일심소녀를 맞이한 재령군에서도 평양에서와 같은 감격의 열파가 일어번졌다. 평양으로 바래워주던 그날부터 손꼽아 기다려온 자기들의 나어린 대표를 온 학교, 온 마을이 얼싸안았다. 조선소년단 제9차대회와 더불어 대대손손 전해갈 전설같은 사랑을 안고온 복덩이딸을 품어안고 정일심소녀의 부모 역시 이렇게 목메여 외웠다고 한다.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아버지》!

그것은 어머니당의 품에 운명도 미래도 다 맡기고 사는 행복이 얼마나 귀중한것인가를 실체험으로 다시한번 절감한 온 나라 인민이 복받은 아이들과 함께 심장을 합쳐 부르는 또 한편의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와도 같은 로동당찬가, 사회주의찬가였다.

후대들을 위한 일에서 혁명하는 가장 큰 보람과 긍지를 느끼는 위대한 어머니당의 품속에서 앞으로도 우리의 소년단대회는 나날이 더욱 큰 나라의 경사로 될것이며 만사람을 울리는 이런 전설같은 사랑의 이야기는 끝없이 태여날것이다.

 


글 본사기자 조향선

사진 본사기자 김진명

[출처:로동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The Ureuk Symphony\\orchestra]Searching for The Breath of N…
5.18 제43주년, 전진하는 오월 LA문화제
[도서연재] 나와 주체사상과의 대화 (2)
Genuine Spring Is Coming to Arab World: International Affair…
Korean Peninsula Does Not Welcome European Gentlemen Incitin…
Japan's Military Collusion with NATO under Fire
[도서연재] 나와 주체사상과의 대화 (1)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일(금)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6월 1일 (목)
[연재] 《김정일위인상》을 다시 펼쳐보며 (4)
[연재] 끝없이 이어지는 우리 집이야기 (7)
워싱턴회담결과를 대조선핵공격계획 합의로 간주하는 조선
윤석열 퇴진 ,민주노총 3만5천 함성
김정은총비서의 인민대중제일주의에 대하여
[글과 화면음악] 전체인민의 대합창곡, 축복의 노래
Kim Yo Jong, Vice Department Director of C.C., WPK Releases …
Russian Ambassador to DPRK Interviewed by Ria-Novosti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어린이보육교양법과 어린이양육원칙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 5월 31일 (수)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