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무엇을 도와주기를 바라면서 남을 쳐다보면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누가 무엇을 도와주기를 바라면서 남을 쳐다보면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9-25 08:21 댓글0건

본문

《누가 무엇을 도와주기를 바라면서 남을 쳐다보면 되는 일이 하나도 없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이 명언에는 자기 운명의 주인은 자기자신이라는 자각을 가지고 남의 힘이 아닌 자기의 힘으로 모든 일을 해나가야 한다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다.

자기 운명의 주인은 자기자신이다.

주인이 주인구실을 해야지 남에게 의존하여서는 자기 운명을 참답게 개척할수 없다.

자기 운명을 남이 대신하여 개척해줄수 없다는것은 명백하다. 사람이 남에 대한 환상에 빠지면 자기의것에 대한 자부심도 자존심도 잃어버리게 되며 결국 자주의식이 마비된 속물이 되고만다. 마찬가지로 제힘을 믿지 못하는 나라와 민족은 외세의 롱락물이 될수밖에 없다.

력사와 현실은 남에게 의존하여서는 그 무엇도 이룩한 례가 없으며 사대와 외세의존은 망국의 길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민족의 한 성원이라면 자주정신을 흐리게 하는 사대적근성과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리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여야 한다.


[출처:우리민족끼리]

Drop here!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가해자가 판치는 야만의 시대
종전이 선언되자면 적대시정책,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김여정 부부장 담화
조선로동당의 뿌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오산덕에 넘치는 해빛같은 미소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최근게시물
조선사람은 조선을 위한 애국을 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절세의 애국자, 민족의 영웅
[담화] 세계최강의 자위적국방력을 보유한 우리 조국은 필승불패할것이다
[론설] 강국의 인민다운 기품과 인격을 지니자
절세위인의 위대한 헌신의 기념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 진행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9일
재중조선인총련합회에서 학습토론회 진행
은혜로운 사랑속에 영웅으로, 세계《안마왕》으로 자랐습니다
밝고 창창한 사회, 전도가 없는 암담한 세상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