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1-06-23 10:30 댓글0건

본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우리 외무성은 당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미국의 서뿌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데 대하여 환영한다.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있다.

     

주체110(2021) 6 23

평양 ()


Press Statement by Ri Son Gwon,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DPRK

 

Pyongyang, June 23 (KCNA) -- Ri Son Gwon,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the DPRK, released the following press statement on June 23: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the DPRK welcomes the clear-cut press statement issued by the vice department director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which is to brush off hasty judgment, conjecture\and expectation of the U.S.

We are not considering even the possibility of any contact with the U.S., let alone having it, which would get us nowhere, only taking up precious time. -0-

 

 


 [출처: 조선중앙통신]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의 진실
동방에서 첫 인민민주주의국가의 출현
도무지 리해할수없는 기형적현상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고결한 인생관을 지니도록
[축하문] 청년절경축대회 참가자들과 온 나라 청년들에게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7일(금)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2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21일
어머님의 수첩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한편의 연극이 전하는 이야기
강연회장을 뒤흔든 녀장군의 연설
사회적폭발의 시한탄을 안고있는 자본주의사회
조선침략을 노린《운양》호사건
위대한 어머니의 목소리 천만심장을 울린다
해방된 조국에서의 첫 추석날에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다시금 깨우쳐주는 진리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