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 덫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재미 | 원숭이 덫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9-08 13:38 댓글0건

본문

원숭이 덫

 

 

작은 구멍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상자 속의 바나나를 움켜잡은 원숭이는 손을 뺄 수가 없다. 

 

이처럼 간단한 원숭이 덫의 작동원리는 바로 원숭이 자신의 근시안적욕심이다. 

 

상자 속에는 하나의 바나나가 있지만, 일단 그 바나나를 놓아버리고 자유롭게 되면 주변의 무수한 바나나가 다 제것인데, 손에 잡은 바나나를 놓을 수 없는 원숭이는 자유가 없고, 더 많은 바나나, 야자, 파인애플, 수많은 대안과 기회와 선택권을 모두 잃어버린다.

 

노예시스템의 원리는 원숭이 사냥과 같다. 인간의 근시안적욕망, 탐욕은 인간으로 하여금 "주어진 현실"이라는 미끼에 걸려들게 만들고, 그것에 길들여지고 안주하여 포획된 노예로 만든다. 지금의 일상, 당장의 밥그릇이라고 하는 바나나를 놓으면 안된다고 세뇌하며, 다른 월등한 삶의 방식을 발견하지 못하게 만든다. 말의 눈가리게도 주인이 몰아가는 길 외에는 다른 길, 다른 사물을 볼수없게 만든다.

 

노예는 자기자신을 위하여 열심히 산다고 생각하지만, 그의 모든 활동과 행동은 사실상 지배세력을 살찌우는 악순환의 고리의 연장일뿐이다. 

 

만일 인간원숭이들이 바나나를 놓을 줄 안다면, 노예놀음과 제도 자체가 성립될수 없다. 바나나를 쥔 손을 펴지 못할 때, 자유를 얻는 차선의 선택은 고륙지책이 된다. 즉 자신의 손을 잘라내는 것이다.

 

포획된 노예로 살것인가, 슬기롭게 바나나를 놓고 주체의 길로 나아가는 자유인이 될것인가.

 


김웅진(재미동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7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30일(토)
[성명]바이든정부는 대조선친선정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30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9일(금)
력사의 분수령에서 더 높이 울린 이민위천의 선언
최근게시물
혁명적인 사상공세로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자
50년전에 비해서 지금의 음악은 어떻습니까?
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 진행
사상도 문화도 도덕도 우리의것이 제일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서자!
위대한 승리와 변혁에로 이끄시는 탁월한 령도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확대회의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확대회의 지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24일
자력갱생대진군의 진로를 밝혀주는 불멸의 대강
불법무효한 협잡문서 《한일의정서》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