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고 신운호동지의 령전에 화환을 보내시였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김정은 위원장, 고 신운호동지의 령전에 화환을 보내시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3-25 09:26 댓글0건

본문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고 신운호동지의 령전에 화환을 보내시였다

 

undefined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김일성상계관인이며 로력영웅인 공훈국가합창단 창작과 고문 신운호동지의 서거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여 24일 화환을 보내시였다.


당의 품속에서 인민들의 사랑을 받는 재능있는 군인작가로 성장한 신운호동지는 오랜 기간 혁명의 필봉을 억세게 틀어쥐고 영생불멸의 혁명송가 《김정일장군의 노래》를 비롯하여 시대의 요구와 인민의 지향을 반영한 사상예술성이 높은 명가사들과 시작품들을 수많이 창작함으로써 주체문학예술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보내신 화환이 고인의 령전에 진정되였다.

 

본사기자

[출처: 로동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나?
저질 삐라 살포를 사실상 도와준 문정부와 미제의 모습
적대국으로 된 남조선
[연재]박상학탈북자의 쓰레기같은 삶
궁지에 몰린자들의 단말마적발악
광명한 조선의 미래
미국이야말로 인권문제국가다
최근게시물
강국의 존엄
인민을 위해 바치신 거룩한 한생
[론평] 섶지고 불속에 뛰여드는 자멸행위
행성을 진동한 영원한 메아리
조미수뇌회담 안한다./ 최선희외무성제1부상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4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4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3일(금)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4권 제 11 장 4. 전우들은 북으로, 나는 남으로
[Reminiscences]Chapter 9 3. Crossing the Laoyeling Mountain…
장구한 력사에 승리와 영광만을 떨쳐온 우리 당의 억센 뿌리
보건제도를 통해 본 두 사회의 진면모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