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페염과 관련한 대중보호상식(1)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페염과 관련한 대중보호상식(1)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2-06 09:41 댓글0건

본문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페염과 관련한 대중보호상식(1)

편집국


 

undefined

최근 중국의 인민보건출판사에서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페염과 관련한 대중보호안내서》를 발행하였다.


안내서는 《코로나비루스와 신형코로나비루스》,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페염》, 《예방, 치료의 결합과 과학적보호》, 《공포심없애기와 리성적인 대응》으로 구성되여있다.


첫 체계인 《코로나비루스와 신형코로나비루스》에는 코로나비루스의 일반적인 종류, 신형코로나비루스의 특징 등에 대하여 서술되여있다.


그에 의하면 코로나비루스는 코로나비루스과, 코로나비루스속에 속한다. 겉막과 게놈을 선형한 오리사슬로 가지고있는 RNA비루스로서 자연계에 광범히 존재하고있는 큰 류형의 비루스이다.


코로나비루스에는 척추동물만 감염되며 사람과 동물의 여러가지 질병과 련관이 있다.


사람과 동물의 호흡기계통, 소화기계통, 신경계통질병을 일으킬수 있다.


동물코로나비루스에는 포유동물코로나비루스와 날짐승코로나비루스가 포함된다.


포유동물코로나비루스에는 주요하게 α속코로나비루스와 β속코로나비루스가 있는데 박쥐, 돼지, 개, 고양이, 쥐, 소, 말 등의 동물들이 감염될수 있다.


날짐승코로나비루스에는 주요하게 γ속코로나비루스와 δ속코로나비루스가 있는데 닭, 참새, 오리, 게사니, 비둘기 등의 날짐승들이 감염될수 있다.


열에 비교적 민감한 사람코로나비루스는 4℃정도의 액속에서 대체로 안정되고 -60℃에서 몇년동안 잠복할수 있지만 온도가 상승하는데 따라 저항력이 떨어진다.


사람코로나비루스는 산과 알카리에 견디지 못하며 비루스복제에 가장 적합한 페하값은 7. 2이다.


사람코로나비루스는 유기용매와 소독제에 민감하기때문에 75%에틸알콜, 에틸에테르, 클로로포름, 포름알데히드, 염소소독제, 과산화초산소독제, 자외선으로 죽일수 있다.


감염현상은 계절에 따라 류행되는데 해마다 봄철과 겨울철이 질병발생률이 가장 높은 시기이다. 잠복기는 2~5일이며 많은 사람들이 쉽게 감염된다. 주요하게는 사람과 사람이 접촉하는 과정에 전파된다.


신형코로나비루스는 큰 류형의 비루스로서 질병을 일으킨다.


일반감기로부터 심한 페부의 감염 등에 이르기까지의 각이한 림상증상이 나타난다. 실례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을 들수 있다.


이번에 중국의 무한시에서 발생한 신형코로나비루스는 지난 시기 사람들속에서 발견되지 않은 신형코로나비루스이다.


신형코로나비루스는 겉막이 있고 모양이 원형 또는 타원형 등 다형성을 이루며 직경은 60~140nm이다. 이 비루스의 유전자특징은 SARSr-CoV, MERSr-CoV와 명백히 구분된다.


현재까지의 연구에 의하면 박쥐SARS코로나비루스(bat-SL-CoVZC45)와의 동종성이 85%이상에 달한다.


2019-nCoV는 체외분리배양시 96시간정도 지나면 사람의 호흡기 상피세포내에서 발견된다.


Vero E6과 Huh-7세포계에서 분리배양되는 경우 약 6일이 걸린다.


코로나비루스의 물리화학적특성에 대한 리해는 SARS-CoV, MERS-CoV에 대한 연구에서 나온것이다.


비루스는 자외선과 열에 민감하다. 56℃의 온도에서 30분, 에틸에테르, 75%에틸알콜, 염소소독제, 과산화초산소독제, 클로로포름 등 지방용매는 비루스를 효과적으로 죽일수 있다. 그러나 클로르헥시딘은 비루스를 효과적으로 죽일수 없다.


이번에 무한에서 폭발적인 비루스성페염을 일으킨 신형코로나비루스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발견된 사람에게 감염되는 코로나비루스는 총 6가지이다.


현재까지의 증거에 의하면 신형코로나비루스는 사람과 사람사이에 직접적전파가 이루어진다는것을 확정할수 있다.


현재 확정된 주요전파경로는 호흡기에서 나오는 침방울(재채기, 기침 등)과 접촉에 의한 전파(비루스와 접촉한 손으로 코구멍을 후비거나 눈을 비비는 등)이다.


[출처:노동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나?
저질 삐라 살포를 사실상 도와준 문정부와 미제의 모습
적대국으로 된 남조선
[연재]박상학탈북자의 쓰레기같은 삶
광명한 조선의 미래
궁지에 몰린자들의 단말마적발악
미국이야말로 인권문제국가다
최근게시물
강국건설의 만년토대-자립경제
영원한 첫 의정
영원한 태양의 노래
숭고한 애국헌신으로 수놓아진 한평생
우리는 미국사람들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권정근 국장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6일(월)
돈, 자본이 아니라 인민대중이 추동력이다.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4권 제 12 장 2. 20 원
숭고한 믿음과 사랑으로 이역의 아들딸들을 안아키우시여
[Reminiscences]Chapter 9 6. In the Bosom of the People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