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님과 성구속담(14)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주석님과 성구속담(14)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11-20 10:01 댓글0건

본문

주석님과 성구속담(14)


                                                                                                                                  편집국



undefined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항일혁명투쟁시기 경위중대 대원들을 몹시 사랑해주시면서도 원칙적으로 교양하시여 어엿한 

혁명투사로 키우시였다.

나이가 어린 경위중대 대원들이 잘못을 저지르면 눈물이 나게 꾸중도 하시였고 어려운 일거리를 많이 맡겨 단련도 

시키시였다.

그러나 아무리 엄한 비판을 받거나 모진 단련을 하여도 대원들은 그것을 탓하지 않았다.

참다운 사랑과 믿음이 있는 곳에서 처벌은 오히려 하나의 믿음의 표시로 되는것이다.

위대한 주석님께서 비판을 하고 처벌을 주시여도 경위대원들이 그것을 조금도 탓하지 않고 달게 받아들인것은 가식이 아니라 

진정한 사랑을 주고 믿음을 주신데 대한 보답이였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그에 대하여 이렇게 교시하시였다.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고 주는 정이 있으면 받는 정이 있기마련이다. 

우리는 경위대원들에게 정을 준것만큼 그들에게 또한 정을 받기도 하였다.》

 

*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 :

다른 사람에게 정을 베풀어야 자기에게도 그만한 정이 돌아온다는 뜻으로 인정이란 주고받는것이지 

남에게서 받을 생각만 하여서는 안됨을 교훈적으로 이르는 말.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시기인 주체23(1934)년 적구활동때 있었던 일을 회고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선민족만큼 정에 잘 웃고 잘 우는 그런 민족이 세상에 또 어디 있겠는가. 그러기에 옛사람들도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고 하지 않았던가.》

 

* 귀신은 경에 막히고 사람은 인정에 막힌다 :

   인정에 사로잡혀 어쩌지 못하게 되는 경우에 비겨 이르는 말.


[출처: 류경]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정론] 주체조선의 절대병기
서초동광화문 군중은 예수를 죽이라고 외친 좀비군중
김영철 아태위원장, 한미합동군사훈련 강행하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응
조선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이 아베에게 참교육 시전
앞에서는 《평화》타령, 뒤에서는 군비증강
왜 감정과 본능의 추종을 문제시하는가?
조미 《평화협정》 체결의 웅대한 전략승리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1일(수)
주석님과 성구속담(19) 의술은 인술
량강도 삼지연군을 삼지연시로 승격
세상에 부럼없어라
참다운 인권보장은 인류의 념원
[일화] 민족적자존심에 대한 가르치심
오종렬 의장 영결식 역사와 민중의 품에서 영면하시라
정론 《백두산대학》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1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10일(화)
울지 말라시며 우시다
윤곽을 드러내는 새로운 길과 북미정상회담(2)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