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외무성, 테러왕초국인 미국을 비난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조선 외무성, 테러왕초국인 미국을 비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11-05 09:07 댓글0건

본문

조선 외무성, 테러왕초국인 미국을 비난

편집국
undefined


조선 외무성 대변인은 5일 미국의 <2018년 나라별 테로보고서>를 조선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단죄하며 전면배격하였다. 대변인은 조선은 온갖 형태의 테러와 지원을 반대하는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테러의 온상이자 왕초인 미국이 <테러재판관> 행세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적반하장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하였다.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립장으로 하여 조미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있다고 경고하였다. 

미국은 조미대화를 계속 주장하지만 실상은 조선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 이러한 미국의 이중적 태도때문에 조미대화는 갈수록 어렵다.

전문을 소개한다. 


조선외무성 미국의 《2018년 나라별 테로보고서》를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단죄

 

(평양 11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미국무성이 《2018년 나라별 테로보고서》라는데서 우리를 또다시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11월 1일 미국무성이 《2018년 나라별 테로보고서》라는것을 발표하면서 우리를 또다시 걸고들었다.


이것은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있다는것을 다시금 적라라하게 보여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미국의 《2018년 나라별 테로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단죄하며 전면배격한다.


온갖 형태의 테로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것은 우리의 일관한 립장이다.


테로의 온상이며 왕초인 미국이 《테로재판관》행세를 하는것자체가 어불성설이며 적반하장이다.


조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로지원국》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있는것이야말로 대화상대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다.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립장으로 하여 조미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론평] 인류공동의 재부인 보호동물을 멸종시키는후안무치한 망동
한치도 잃을수 없는 민족의 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선권 외무상 담화
[반향]온 나라를 끓게 하는 새 노래배우기와 보급열기 외 1
격동의 시대는 부른다, 대담무쌍한 자력갱생투사들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6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8일(월)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3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3일(금)
통일전선위업에 쌓으신 영원할 민족사적공적
공민증을 보며
영웅조선, 영웅인민의 존엄을 만방에 떨쳐주신 불세출의 위인
《민족자주정신이 없는 민족문학은 마치 넋을 잃은 육체와도 같은것이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2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2일(목)
[론설] 혁명의 지휘성원들은 당과 인민앞에 다진 엄숙한 서약을 결사의 실천으로 지키자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불변침로를 따라
평양시 대성구역 림흥동일대에서 고구려시기의 유적유물들 발굴
당의 령도력과 전투력을 백방으로 강화하신 불멸의 업적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