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님과 성구속담(10)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주석님과 성구속담(10)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11-04 08:26 댓글0건

본문

주석님과 성구속담(10)

편집국

undefined

 

손이 보배

 

항일무장투쟁이 한창이던 어느해 여름이였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 남새밭에 나오시였다. 그때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은 밭에서 오이를 수확하고있었다. 남새포전에는 오이말고도 수박이며 참외같은것들도 심었는데 그것들을 처음 심다보니 작황이 그닥 시원치는 않았다.


그래도 그때에는 보기 힘든것들이여서 보기만 해도 흐뭇하였다.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포전을 돌아보시다가 오이 한개를 따드시고 한동안 만족한 표정으로 자세히 보시더니 《사람의 손이 보배입니다 고장에서 오이구경을 해본다는것은 희한한 일입니다.라고 교시하시며 환하게 웃으시였다.


그러시고는 오늘 점심에는 대원들에게 시원한 오이랭국을 만들어주자고 하시였다.

 

* 손이 보배 :

  1. 손은 모든 아름다운것을 만들어내는 가장 귀중한것임을 형상적으로 이르는 말.
  2. 좋은 물건을 만들어내는것은 원료나 자재보다도 그것을 만드는 사람의 손에 달렸다는것을 비겨 이르는 말.

 

쌀에 뉘

 

어느날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시기 푸르허와 오가자를 혁명화하던 때를 회고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력사에 오점을 남겼거나  력사를 우롱한것은 한줌도 못되는 통치배들이였지 인민이 아니였다물론 개별적인간들가운데는 역적도 있고 수전노도 있고 사기군도 있고 협잡배나 야심가나 패덕한도 있었다그러나 그것은 쌀에 뉘만큼도 안되는 소수였다.

 

* 쌀에 뉘 :

  1. 많은것가운데  썩 드물게 섞여있어 찾아내기 힘든것을 비겨 이르는 말.
  2. 아주 보잘것없는것이여서 무시해도 된다는 뜻으로 이르는 말.    (계속)

[출처: 류경]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9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17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30일(일)
8월을 무난히 넘기는 열쇠는 《자중》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3일(목)
조선은 세계적 버섯나라
왜 조선만은 오늘날 세계유일의 주체적강성대국이 되었나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3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3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22, 21일(화, 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8권 제 24 장 거족적인 반일항전으로 1. 해방의 날을 그리며
[Reminiscences]Chapter 22 3. On Receiving a Message rom the …
세기와 더불어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날강도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운양》호사건
한집안식솔
따뜻한 보금자리
김정은원수님께 삼가올립니다. / 금천군 강북리 주민일동
예리한 안목, 뛰여난 판단력으로
영원한 친위전사의 빛나는 한생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