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벌써 7번째…“노 아베” 촛불문화제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포토] 벌써 7번째…“노 아베” 촛불문화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9-17 06:20 댓글0건

본문

[포토] 벌써 7번째…“노 아베” 촛불문화제


백소아 기자


undefined
▲초등학교 6학년 학생 정완석군이 3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촛불을 들고 있다. 이날 문화제 자원봉사자로 참가자 정 군은 “선생님의 권유로 나왔지만 한 번은 꼭 해보고 싶었다. 내가 살고 있는 나라인데 책임감을 가지고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백소아 기자

7번째 ‘역사 왜곡, 경제 침탈, 평화 위협 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가 열렸다. 주최 측 추산 2천여명이 참석한 이날 문화제는 ‘노(NO) 아베’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은 참석자들도 있었다. 발언자로 무대에 오른 박상순 민주노총 이마트 부위원장은 일본제품 안내 거부 운동을 하고 있는 노조원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마트노조가 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느냐고 질문하는 사람에게 ‘너는 어느 나라 국민이냐’ 묻고싶다. 이마트 노동자들이 이곳에 있는 여러분을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했다. 문화제에는 노란 조끼를 입은 시민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석했다. 그들 중 두 어린이가 눈에 띄었다.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인 정완석군과 이유빈군은 선생님의 권유로 문화제에 참석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 군은 “선생님의 권유로 나왔지만 한 번은 꼭 해보고 싶었다. 내가 살고 있는 나라인데 책임감을 가지고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다음 촛불문화제는 9월 28일에 열린다.

undefined
▲3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노 아베’가 적힌 손팻말을 든 참가자가 평화의 소녀상 옆에 앉아 있다. 백소아 기자



undefined
▲3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끝까지 간다”를 외치고 있다. 백소아 기자



undefined
▲3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끝까지 간다”를 외치고 있다. 백소아 기자



undefined
▲초등학교 6학년 학생 정완석(왼쪽)군과 이유빈군이 3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옛일본대사관터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촛불을 들고 있다. 백소아 기자


[출처: 한겨레신문]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중통 논평, 일본은 해외팽창을 노리고 있다.
조중동을 무조건 거부하자
코리아의 평화번영통일을 위한 2019 세계동포대회 개최
조미실무회담의 전망 - 조선의 승리는 확정적이다.
북극성, 조선이 통채로 우주에 올랐다.
핵 폐수의 바다방류를 막아야 한다
주체를 강화시키는 길밖에 없다.
최근게시물
주한미군 주둔비 지원금 인상의 9가지 문제점
조선은 과연 비기독교적인 나라인가?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7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7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6일(수)
[성명] 재일본 민단은 반민족, 반통일 역적행위를 중단해라
조선, 한미당국에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 요구
《3각군사동맹》구축을 노린 불순한 모의판
김정은 위원장, 사회주의문명이 응축된 지방산간도시의 전형이 창조된 삼지연 현지지도
김정은 위원장, 몸소 백마를 타고 백두의 첫눈을 맞으며 백두산정에 올랐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6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6일(수)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