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다못한 촛불, 일본대사관 앞 타올라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참다못한 촛불, 일본대사관 앞 타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7-20 07:44 댓글0건

본문


참다못한 촛불, 일본대사관 앞 타올라반일촛불, 매주 주말 광화문광장 개최 계획 발표민플러스 강호석 기자 
undefined














참다못한 촛불이 결국 불을 지폈다. 20일 일본대사관 앞, 1천5백여 명의 시민촛불이 반일 토착왜구 척결을 외치며 분노를 쏟아냈다.

김민웅 경희대 교수는 촛불집회에 발언을 신청해 “남의 물건을 훔치면 도둑놈, 총칼로 위협하면 강도, 여성을 강제로 겁탈하면 강간범이다. 그런데 남의 나라를 훔치고, 총칼로 죽이고, 여성을 성노예로 끌고 간 자들은 무엇입니까?”라고 청중에게 물었다. 청중들은 “범죄자 일본놈”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 울산동구)은 “대한민국 국회에 토착왜구가 있는 것 같다”며 ‘일본 정부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거부한 자유한국당을 꼬집었다.



김은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한국에 보상을 다 했으니 책임이 없다”라는 일본의 입장을 그대로 전달해 마치 진실처럼 보도하는 매국행위를 한 조선일보의 보도행태를 실날하게 비판했다.

'친일이 문제야'를 외친 일부 시민들은 "일본놈들도 밉지만 토착왜구 특히 일본 자민당 행세를 하는 친일파 국회의원들이 더 싫다"며 “기왕 불매운동을 시작한 김에 내년 총선에서 국회의원도 전량 국산화하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반일촛불을 든 참가자들은 욱일기를 갈기갈기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매주 주말 광화문에서 촛불을 들 것을 다짐했다.


[출처: 민플러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정론] 주체조선의 절대병기
조선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이 아베에게 참교육 시전
조미 《평화협정》 체결의 웅대한 전략승리
김정은 위원장, 군인사기 진작을 위해 수산사업소와 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
인생의 선택
김정은 위원장, 전투비행술경기대회 참관
미국규탄대회 "미군 주둔비 6조 단 한푼도 줄 수 없다"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5일(일)
박정천 총참모장,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로 미국을 다그치고 있다.
조선 국방과학원, 전략적핵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시험 진행
미국의 대북적대정책 혹은 북의 새로운 길이 미국에 차려줄 세 종류의 재앙
미국의 패권전략과 홍콩 사태(2)
자력갱생을 가능케 한 노동의 저력
분명해진 《새로운 길》 2020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13일(금)
로동신문 [정론] 더 높이 더 빨리 더 황홀하게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