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미국이 안지키는 공약 북이 지킬 명분 없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북 외무성, 미국이 안지키는 공약 북이 지킬 명분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7-16 08:11 댓글0건

본문


북 외무성, 미국이 안지키는 공약 북이 지킬 명분 없다.

 

편집국

 

undefined


북 외무성은 남녘이 8월에 강행하려는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과 관련하여 16일 대변인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이번 연습이 기습타격과 대규모증원무력의 신속투입으로 북을 군사적으로 타고앉기 위한 실동훈련, 전쟁시연회라는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하였다. 그리고 미국이 공약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북이 미국과의 공약을 지켜야 할 명분이 사라지고 있다고 하였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미국과 남조선이 오는 8월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강행하려 하고있다.

 

미국은 이번 연습이 남조선군이 전시작전통제권을 넘겨받을 능력이 있는가를 검증하기 위한 모의훈련이라고 떠들어대고있지만 유사시 《억제》와 《반공격》의 미명하에 기습타격과 대규모증원무력의 신속투입으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타고앉기 위한 실동훈련, 전쟁시연회라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합동군사연습중지는 미국의 군통수권자인 트럼프대통령이 싱가포르조미수뇌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조미수뇌상봉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미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이다.

 

우리가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를 중지하기로 한것이나 미국이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것은 어디까지나 조미관계개선을 지향하여 한 공약이지 그 무슨 지면에 새겨넣은 법률화된 문건은 아니다.

 

우리는 조미공동성명을 리행하기 위하여 이미 취한 중대조치들에 이어 아무런 전제조건없이 인도주의적조치들도 취하였다.

 

그러나 미국은 판문점조미수뇌상봉이 있은 때로부터 한달도 못되여 최고위급에서 직접 중지하기로 공약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려 하고있다.

 

이것은 명백히 6. 12조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며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압박이다.

 

우리는 이에 대하여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있다.

 

사실 지난 7월초 미국이 일본, 남조선 등과 함께 우리를 겨냥한 《전파안보발기》훈련을 벌리고 첨단전쟁장비들을 남조선에 계속 끌어들이고있는데 대해서도 우리는 할 말이 많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자기의 공약을 리행하지 않음으로써 우리가 미국과 한 공약에 남아있어야 할 명분도 점점 사라져가고있다.

 

타방은 지키지도 않고 류념조차 하지 않는데 지킨다고 하여 득이 될것도 없는 판에 일방만 그것을 계속 지켜야 할 의무나 법이 있겠는가.

 

 

주체108(2019)7 16

평 양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orea: In the Era of Peace, Dissolve the UN Command, A Relic…
북 조평통, 지난 정권과 다를 바 없는 배신행위, 진상공개장 발표
멸망으로 달려가는 세계를 구원할 조선
엘에이, 정전66년에 종전과 평화협정체결 촉구 집회
북, 홍콩사태는 중국의 내부문제
[논평] 일본의 이익이나 두둔하는 민족의 기생충을 박멸해야 한다
우리 식 잠수함의 작전수역은 동해
최근게시물
[연재26]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3. 천년을 넘어 들려오는 노래
북, 우렝이농법 도입과 지하저수지 건설
북, 전국의 모든 산을 황금산 보물산으로
북, 납치의혹설로 과거청산의 책임 피할 수 없다
버림받은 주구의 가련한 앙탈질
북 외무성,재일동포 차별행위 묵과하지 않을 것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3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3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22일(목)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용호 외무상의 담화
[연재25]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2. 력사는 잉크로 쓰는 책이 아니다
동족대결로 인해 상실된 대화의 동력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