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을 통해 본 일제의 반인륜적 죄악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을 통해 본 일제의 반인륜적 죄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7-10 08:13 댓글0건

본문

《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을 통해 본 일제의 반인륜적 죄악

편집국


 

undefined


일본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배상판결을 이행하지 않고 경제보복조치라는 억지를 부리자남녘동포들은 일본의 뻔뻔함과 파렴치함에 격분하여 일본상품불매운동을 비롯하여 광범위한 일본규탄행동을 벌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10 일제가 꾸릴열도 앞바다에서 무고한 조선청장년들을 떼죽음시킨 《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을 보도하여 우리 민족에 대한 일본의 천인공로할 죄악을 상기시켰다전문은 다음과 같다.



《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을 통해 본 일제의 반인륜적죄악

 

 

(평양 7 10일발 조선중앙통신)


《다이헤이마루》침몰사건은 1944 7월초 일제가 꾸릴렬도앞바다에서 무고한 조선청장년들을 한꺼번에 무리로 죽게 한 사건이다.


이 하나의 사건을 통해서도 일제의 조선민족말살책동이 얼마나 집요하고 잔인한것인가에 대하여 다시금 똑똑히 알수 있다.


1940년대 전반기 일제는 꾸릴렬도 북쪽섬들을 군사요충지로 만들기 위해 이 섬들에 7개의 비행장을 더 건설하려고 획책하였다.


이를 위해 혹가이도군사기지에서 조선청장년들을 끌어갈 면밀한 계획을 세운 일제는 1944 7월초 수송선 《다이헤이마루》에 1 000여명의 조선사람들과 함께 구일본군 91사단 군인 280여명과 보충군인들을 태우고 꾸릴렬도의 빠라무쉬르섬으로 출항하였다.


그때 일제는 저들의 군인들에게는 구명복을 입혔지만 조선사람들은 배밑창에 쓸어넣고 출입문에 큼직한 자물쇠까지 채워놓았다.


이렇게 되여 조선사람들은 배가 터지는 경우 무리로 죽을수 있는 처지에 놓이게 되였다.


7 9일 오전 수송선이 폭침되게 되자 일제는 조선사람들을 구원하기 위한 대책은 전혀 세우지 않고 제놈들만 살겠다고 도망을 쳤다.


결국 배에서 살아남은 조선사람은 불과 16명뿐이였다.


일제는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그들마저 군사기지건설장에 끌고가 노예로동을 강요하였다.


참으로 수많은 조선청장년들의 목숨을 서슴없이 앗아간 일제의 죄악은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지울수 없는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성명] 재일본 민단은 반민족, 반통일 역적행위를 중단해라
조선은 과연 비기독교적인 나라인가?
김정은 위원장,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변모할 금강산관광지구 현지지도
코리아의 평화를 위한 국제대회 개최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9일(토)
북을 바로 알아야 바른 계산도 할 수 있다
김정은위원장, 시대적요구에 맞게 본보기를 창조한 경성군 농장과 양모장 현지지도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2일(화)
[아침햇살52] 자유한국당의 시대는 저물어가고 있다
광란하는 날바다도 수령결사옹위의 억센 의지를 꺾을수 없다
조선불교도, 과감한 실천으로 적폐세력 청산하자
사대의 늪에서 헤여나오지 못한다면
[련시] 김정은 시대 만세 만만세!
서초동광화문 군중은 예수를 죽이라고 외친 좀비군중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2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2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1일(월)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