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제2의 패망 경고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국제 | 북, 일본 제2의 패망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6-07 08:25 댓글0건

본문

북, 일본 제2의 패망 경고

편집국

undefined
▲일본 해상《자위대》 최대급함선 《이즈모》호

조선중앙통신은 6일 논평을 통해 일본의 해외팽창야망을 폭로규탄하였다. 논평은 일본이 4월 5월에 걸쳐 일본 자위대가 중국남해와 인도양, 태평양에서 미국과 함께 군사훈련했으며 나아가  이짚트 시나이반도까지 진출했다고 밝혔다. 전세계를 상대로 벌이는 일본 자위대의 할동은 '해외팽창야망을 기어이 실현하려는 일본반동들의 위험천만한 침략정책의 발로라며 또다시 패망을 가져올 것이라 경고하였다. 

한편 일본은 미국의 적극적 지지로 군사대국화를 노리고 있다. 일본은 기본적으로 미국과 연합군사훈련을 비롯해 아시아지역에서 군사훈련을 빈번하게 하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인도-태평양 전개훈련 계획을 발표하면서 4월 30일부터 7월 10일까지 헬기 항모 이즈모함과 호위함 무라사메함, 그리고 함재기 4대, 병력 590명을 동남아시아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등지에서 군사훈련한다고 밝혔다. 해외 각지에서 벌이는 군사훈련의 목적은 조선중앙통신 논평에서 언급한 것처럼 전범국, 패전국에서 벗어나 또다시 전쟁침략국가가 되려는 것이다. 일본의 해외팽창은 코리아반도의 평화를 파괴할 뿐이다. 

전문을 소개한다. 



일본은 패망의 《정례화》를 바라는가

 

(평양 6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의 군사적해외진출이 날로 확대되고있다.


《자위대》의 빈번한 군사활동으로 아시아태평양지역은 실로 조용한 날이 없을 정도이다.


지난 4월말 수륙기동단까지 태우고 출항한 해상《자위대》 최대급함선 《이즈모》호는 5월초 중국남해 등에서 미국을 포함한 3개 나라 해군과 공동훈련을 진행한데 이어 중순에는 또 프랑스, 오스트랄리아, 미국과 함께 인디아양에서 군사훈련을 벌려놓았다.


그것도 모자라 일본은 태평양상에서 미국과 또다시 공동군사훈련을 벌리려 하고있다. 이를 위해 미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타격집단이 지난 5월 22일 요꼬스까기지를 떠났다.


일본의 군사작전범위는 결코 지역에만 머무르는것이 아니다.


얼마전 일본정부는 유엔평화유지활동의 미명하에 남부수단주둔 《자위대》의 파견기간을 1년 더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지난 4월에는 《안전보장관련법》을 턱에 걸고 에짚트의 시나이반도에 다국적군 및 감시단의 일원으로 《자위대》인원을 파견함으로써 유엔이 총괄하는 평화유지활동뿐아니라 미국주도의 다국적군사활동에 무력을 파견할수 있는 명분과 전례를 모두 확보하였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일본의 군사적행위는 《전수방위》를 근간으로 하는 자국헌법과 전범국, 패전국으로서의 일본의 지위를 규제한 국제협약들에 대한 란폭한 위반으로서 《자위대》의 해외진출을 《정례화》하고 나아가서 해외팽창야망을 기어이 실현하려는 일본반동들의 위험천만한 침략정책의 발로이다.


일본반동들은 각종 명목밑에 벌어지는 《자위대》의 만성적인 해외진출을 통하여 국제사회의 경계와 우려를 잠식시키고 종당에는 해외파병 그 자체를 일상다반사로 여기게 함으로써 전쟁국가, 침략무력의 재활을 용이하게 하려고 꾀하고있다.


5월 30일부 남조선신문 《한겨레》는 일본이 과거 군국주의침략에 대한 반성도 제대로 하지 않은채 군사적역할을 확대하려는것에 강한 우려를 표시하면서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일본의 군사대국화는 중국부상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전략적의도와 맞아떨어지면서 힘을 받고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이는 중국의 추가적인 군사력증강을 불러오고 한국여론에도 군비증강압력을 높여 동북아의 군비경쟁을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 일본은 〈전쟁할수 있는 정상국가〉가 되기 전에 과거침략에 대한 뼈를 깎는 반성과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


지난세기 일제의 군화발에 유린당하였던 아시아나라 인민들을 비롯하여 국제사회는 결코 《자위대》의 무제한한 해외진출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것이다.


일본은 저들의 무모한 해외팽창야망이 수치스러운 제2의 패망의 날을 불러올수 있다는것을 숙고하여야 한다.

일본은 정녕 패망의 《정례화》를 바라는가.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동신문, 혁명가는 깨끗한 양심을 가져야 한다
KCNA Commentary Terms Former U.S. Vice-President Biden Snob …
하노이 이후 조미관계, 주류언론이 말하지 않는 것
노동신문, 시정연설은 대내외정책에 대한 완벽한 해답서
[연재 6] 6.15공동선언 2항: 어떻게 이해하고, 완성시켜 나갈 것인가?
혁명적동지애를 우리도 따라 할 수 있을까?
재미동포전국연합회원들 6.15선언 1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최근게시물
Korea’s place in the minds of American people
재미동포, 미국시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연재22] 김일성-김정일주의의 역사적 의의는 무엇인가?
북, <파쑈독재부활을 노린 란동>
노동신문 사설, 습근평주석의 평양방문을 열렬히 환영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0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19일(수)
예정웅자주론단(457) 조·미대화 없다면 남는 것은 군사 대결 뿐
북과 정상회담 못해 안달난 미국에게 내가 하고싶은 말
[아침햇살30]남북통일경제가 답이다
동족을 적대시하는 악습부터 버려야 한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