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 볼튼을 규탄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북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 볼튼을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4-20 08:08 댓글0건

본문

북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 볼튼을 규탄

편집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이 2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면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에 대한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멍청한 답변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계속 이런 식으로 사리분별없이 놀다가는 미국에 좋을 게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이 발언은 북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이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맹비난한 후 이틀만에 나온 고위급 발언이라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기사 전문은 다음과 같다.


 

 

조선외무성 제1부상 제3차 조미수뇌회담에 대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망발을 단죄

 

 

(평양 4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최선희는 최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이 제3차 조미수뇌회담에 대한 희떠운 소리를 늘어놓은것과 관련하여 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7일 블룸버그통신과의 기자회견에서 북조선이 3차 수뇌회담에 앞서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결정을 하였다는 진정한 표시가 있어야 한다느니, 트럼프대통령이 말한 《큰 거래》에 대해 론의할 준비가 되여있어야 한다느니따위의 희떠운 발언을 하였다.

 

원래 우리는 볼튼 보좌관이 언제 한번 리성적인 발언을 하리라고 기대한바는 없지만 그래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라면 두 수뇌분들사이에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하여 어떤 취지의 대화가 오가는지 정도는 파악하고 말을 해도 해야 할것이였다.

 

그런데 지금 볼튼의 이 발언은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한 조미수뇌분들의 의사에 대한 몰리해로부터 나온것인지, 아니면 제딴에 유모아적인 감각을 살려서 말을 하느라 하다가 빗나갔는지 어쨌든 나에게는 매력이 없이 들리고 멍청해보인다.

 

볼튼의 이 답변에서는 미국사람들의 발언에서 일반적으로 느끼는 미국식재치성도 론리성도 찾아보기 힘들다.

 

경고하는데 앞으로 계속 그런 식으로 사리분별없이 말하면 당신네한테 좋은 일이 없을것이다.(끝)

 

 

 관련기사

►북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폼페오를 규탄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 7일(목)
[논평] 문재인정부는 역사의 범죄자를 모조리 처벌해야 한다.
[Reminiscences]3. An Echo of Cheers for Independence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철수를 말하지 않는 청와대와 여의도는 없애 버려라
주체사상의 진수, 사상적 알맹이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 16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일)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4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3일(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2권 제 6 장 5. 단합의 리념아래
[Reminiscences]Chapter 4 8. Crossing the River Tuman
높이 추켜드신 구호
보천보의 불길
민족재생의 서광을 안아온 승리의 총성
[론평] 명백히 드러난 천년숙적의 조선침략기도
투쟁이 없이는 승리도 없다
송두리채 들어내야 할 악성종양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3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3일(수)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