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3일 판문점 통일각서 고위급회담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통일 | 남북, 13일 판문점 통일각서 고위급회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8-09 07:00 댓글0건

본문

남북, 13일 판문점 통일각서 고위급회담
“남북 정상회담 성공적 개최에 필요한 사항 논의”
 
이광길 기자
 
 

▲ 6월 1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자료사진-통일뉴스]

 

남과 북이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통일부가 9일 오후 “북측은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8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하여,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하였”고, “정부는 오늘 북측의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하였다”고 발표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의제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이다.  

 

판문점선언 이행 관련한 현안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문제다. 남측은 17일 개소를 희망하고 있으나, 확정되지 않았다.  

 

‘판문점선언’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에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3번째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여건 조성이 고위급회담의 주요 임무가 될 것으로 보인다. 

 

9월 유엔 총회 계기 남북미중 정상에 의한 종전선언 문제도 초미의 관심사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9일 오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이날 오전 북측의 고위급회담 개최 제안을 환영하고 “회담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특히,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준비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측으로부터 전통문이 왔고 우리는 성실히 임하겠다는 것 외에 밝힐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8월말 남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만나봐야 알 것이다. 북측이 들고오는 카드를 봐야 한다”고 공을 넘겼다. 

(추가, 17:33)

 

[출처: 통일뉴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일성종합대학, 2018 세계평화포럼대회에서 논문발표
[카드뉴스] <외신이 보도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
[카드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을 환영합니다
[Letter of Appeal from South Korean Peace Delegation to the …
peace Treaty Now! Stop the North Korea Sanctions!
[성명]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환영한다.
<세계를 앞장서 이끄는 조선> 외 2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6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15일(월)
Interrelationship between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
민주노총, 15일 국정감사 대응을 위한 국회 앞 농성 돌입
경남진보연합, “방위비분담금 증액 말고 미군 철수”
[개벽예감 318] 백화원 담판, 압도적으로 우세한 조선의 협상력
혁명가의 품성-연구심
국민들의 뇌리에 남은 김정은 위원장의 유머 감각
창당 1주년 맞은 민중당, “진보집권 토대 쌓고 통일시대 준비하자”
남북, 이르면 11월 말 철도.도로 현대화 착공 [공동보도문]
북, 사회주의는 자본주의에 비할바없이 우월하다고 강조
북, "사회주의위업수행은 치렬한 계급투쟁과정"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