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종전선언발표가 선차적공정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북, “종전선언발표가 선차적공정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8-09 06:06 댓글0건

본문

, “종전선언발표가 선차적공정이다”

 

편집국

 

 

<로동신문>은 9일 논평에서 조미정상회담후 세계의 수많은 언론들과 대북전문가들이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수립이 지역과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는 견해들”을 피력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종전선언은 시대의 요구이고 세계가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제는 조미공동성명의 내용대로 조선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실현의 전제로 되는 종전선언발표가 선차적으로 해야할 일임을 강조하였다. 전문을 소개한다.


 

 

종전선언발표가 선차적공정이다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것이 지역과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는데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더욱 뚜렷해지고있다.력사적인 싱가포르조미수뇌회담이 진행된 후 세계의 수많은 언론들과 대조선전문가들이 조선반도정세를 투시하면서 그러한 견해들을 피력하고있다.

 

로씨야신문 《쎌스까야 쥐즌》은 종전선언발표문제는 조선반도에서 긴장을 완화하고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첫 공정인 동시에 신뢰조성을 위한 선차적인 요소로 된다, 조미사이의 뿌리깊은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종전선언을 발표하는것이 유익하다고 강조하였다.

 

미국의 한 웨브싸이트는 조선이 비핵화를 실현하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교체할수 있다고 발언한 미국관리의 발언을 평가하면서 이것은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에 지적된 사항들의 순서를 뒤집는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무슨 일이나 목적을 달성하는데서는 순차가 있는 법이다.

 

알려진것처럼 1950년대의 조선전쟁을 계기로 조미관계는 가장 적대적인것으로 되였다.

 

정전협정의 체결로 전쟁의 포화는 멎었다.하지만 우리와 미국은 기술적으로 전쟁상태에 있다.이로 하여 조미쌍방은 아직까지 총부리를 서로 마주하고 불신과 적대관계를 이어오고있다.이것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아닐수 없다.

 

싱가포르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은 바로 년대와 세기를 이어온 조미적대관계를 끝장내고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려는 숭고한 목적에서 진행되였다.이제는 조미가 종전선언이라는 단계를 밟아야 할 때이다.

 

광범한 국제사회는 종전선언발표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어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할수 있는 전제로 된다, 종전선언발표로 조미사이의 신뢰조성을 실현하고 평화협정체결에로 넘어가는것은 자연스러운 일로 될것이다고 주장하고있다.

 

미국의 국제관계잡지 《내슈널 인터레스트》는 홈페지에 글을 싣고 미국전문가들속에서 조미회담과 관련한 론의가 분분하다고 하면서 마사츄세쯔공과대학의 한 정치학교수가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에서 조미사이의 평화체제구축을 첫 공정으로 규제하였다고 강조한데 대해 전하였다.

 

종전선언은 시대의 요구이기도 하다.

 

력사가들이 조미대결과정을 평가하면서 종전선언발표를 더이상 미루다가는 그것이 현시대에 력사가 가장 오래된 전쟁으로 기록될수 있다고 한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전쟁종식을 선언하는것은 조선반도는 물론 지역과 나아가서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첫 공정으로 된다.종전선언발표로 조미사이에 군사적대치상태가 끝장나면 신뢰조성을 위한 유리한 분위기가 마련되게 될것이다.

 

세계가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있다.

 

우리 공화국정부는 오래전에 조선반도에서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가장 합리적인 방도로서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것을 발기하였다.

 

하지만 그것은 오늘까지 실현되지 못하고있다.이것은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될수 없다는것을 보여준다.쌍방이 다같이 움직여야 실현될수 있다.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에는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할것이라는 내용이 명기되여있다.

 

조미관계는 력사발전의 새로운 단계의 요구에 맞게 큰걸음을 내짚어야 한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회찬 의원을 죽여서 이득보는 자들은?
북에서 벌어지는 혹심한 고온과 가물과의 싸움
재일 조선신보, 북남관계 현주소 진단
북, ”부르죠아민주주의는 가짜민주주의이다”
진보의 벗 주관, 엘에이 여러동포단체들, 정전협정 65주년 집회
북 역사학학회 성명, 독도는 영원히 우리의 것
북, 김일성 주석과 재미동포 손원태선생의 일화 소개
최근게시물
‘광복 73돌 평화통일대회’서 6.15공동위 결의문 발표
6.15서울본부, 4.27시대 실현위한 서울시민평화통일선언대회 개최
북, “항일혈전사에 새겨진 잊지 못할 이야기들” 소개
반제민족민주전선, 전 국민에게 보내는 호소문 발표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5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5일(수)
북, 해방전 경흥군에서 감행된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진상
조국통일촉진대회, 남, 북, 해외 공동결의문 발표
쌍용차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재외동포 성명서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공동토론회〉《4.27판문점선언시대와 우리의 역할》
북, “악페의 총본산을 들어내야 한다”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