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민족의 운명을 가늠하는 척도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개성공단: 민족의 운명을 가늠하는 척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09-05-11 00:00 댓글0건

본문

                                                                                                            

     10개성상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개성공단> 갖은 우여곡절을 거뜬히 이겨내고 오늘도 꿋꿋하게 존재를 과시하고 있다. 이는 10년이나 쌓은 <공든 탑>으로 우리 민족의 애물단지다. 작금의 남북관계 경색은 한 치의 앞을 예견할 없는 민족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여 역사적인 개성공단은 이제 존폐의 기로에 서있다. 부시의 <속도 조절>이라는 장애물도 뛰어넘었고 <퍼주기>라는 혹평도 거뜬히 물리치고 이제서야 정상적 가동에 들어간 공단이 타에 의해서가 아니라 공단을 만든 자신들이 이의 운명을 저울질하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민족의 화해협력, 평화번영의 상징이라 불려오는 민족합작사업은개성공단의 운명은 민족의 운명과 직결된다. 시간에도 민족을 향해 목매여 외치고 있다. 우리에겐 함성에 귀를 기울이는 지혜가 한없이 요구되고 있다.

     지구촌이 직면한 경제적 몸살에서 남이나 북이나 자유로울 없다는 것은 분명한 현실이다. 그러나 어려운 경제 불황의 탈출구가 다행히 우리 민족에겐 있다. 남은 북으로, 북은 남으로 그저 이미 만들어진 남북경제협력의 길을 따라가기만 하면 된다. 개성공단은 우리 민족이 세계만방에 내놓고 자랑할 있는 남북 유일의 합작품이다. 공단은 서울에서 불과 육로로 한 시간 거리에 있고, 2천만 평의 부지에 8백만 평의 공단과 12백만 평의 배후도시 계획도 만들어져 있다. 입주기업체가 1백여 개에 달하고, 북한 근로자만도 35천여 명에 남측 근로자도 수천 명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달에 열린 통일부 주최 개성공단 생산제품 판매전에서개성공단 제품 품질 오히려 좋다 평가가 나왔다. 북한의 최전방 군사요충지대를 50 이상 북상시켜 남한의 안보에도 결정적으로 유리한 조건을 안겨준 곳이다. 물론 그래서 미국의 동의를 얻어내는데 성공했던 것도 엄연한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성명]바이든정부는 대조선친선정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주체조선의 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4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5일(금)
권 리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13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5일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1일
성스러운 혁명의 길 끝까지 가리라
사회주의에 대한 훼방은 허용될수 없다
3. 1인민봉기​
조국광복회기관지《3.1월간》
[론설] 당사업을 친인민적, 친현실적으로 해나가는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
그 어떤 궤변으로도 력사의 진실은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1 제1장 비운이 드리운 나라 3. 독립만세의 메아…
[사설]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 이 구호를 높이 들고 우리 식 사회주의의 위력…
조선식 사회주의의 참모습
반드시 심판받아야 할 죄악의 력사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