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동포들이 가옥피해, 학교들에서는 임시휴교조치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재일동포들이 가옥피해, 학교들에서는 임시휴교조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7-09 15:08 댓글0건

본문

동포들이 가옥피해, 학교들에서는 임시휴교조치

서일본지방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

 

 

서일본지방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5일부터 7일에 걸쳐 특별경보(大雨特別警報)가 발표된 각 부현의 총련본부들에서는 동포들의 인적, 물적피해정형을 수시로 확인해나갔다.

 

각 본부들에 의하면 8일 오후 6시현재 장악하고있는 동포들속에서 인적피해는 없다고 한다.

 

교또 우꾜지부관하 동포 1명이 피난소에 피신하였다.

 

또한 히로시마 히가시지부관하 한 동포의 집이 산사태에 휩쓸려 전괴되였으며 오까야마 구라시끼지부관하 동포의 집은 마루우침수의 피해를 입었다.

 

히로시마, 에히메 등지에서는 동포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가 피해를 입어 영업을 하지 못하고있다.

 

동포들의 가옥피해가 발생한 지역은 강하천범람과 교통망차단으로 피해현지에 못들어가는 상황에 있다.

 

한편 서일본지방의 거의 모든 우리 학교들에서 림시휴교조치가 취해졌다.

 

와까야마초중은 3층교실에 비물이 새여 쓰지 못하는 상태로 되였으며 기숙사의 식당천장의 일부분이 떨어져 비물이 새였다.

 

오까야마초중은 1층 유치반의 한개 교실에 비물이 샌탓으로 당면하여 다른 교실에서 합동수업을 보장하고있다. 2층교실에도 비물이 새였으나 수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후꾸오까초급의 교사도 비물이 새였으나 수업은 보장하고있다.

 

교또조선중고급학교에서는 폭우로 인해 교사뒤 사면의 지반이 약해졌으나 현재까지 피해는 없었으며 교또제2초급은 강당에 약간의 비물이 새였다.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경이로운 북부조국 한심한 남부조국
[성명] 반북, 반총련 적대행위 청산없이는 일본의 미래는 없다.
조선일보의 변신은 무죄인가 유죄인가
윤길상회장, 코리아반도 비핵화는 미국이 아니라 북측의 의지다라고 강조
Singapore Summit =The beginning of the end=
6.15공동선언실천 시애틀위원회 결성식 성대히 진행
북, 정신 못차린 통일부의 민망한 행태 비난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2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2일(일)
북, "쓸데없는 《훈시》말고 제 할바나 바로 해야 한다"
직접고용 쟁취, 간접고용 철폐! 민주노총 결의대회
북, 국보급 인민예술가 홍성광 조선화창작단 실장
북, "《인도주의문제해결》의지는 위선인가"
북, "남북관계개선은 남북 당국의 의지와 노력에 달려있다"
남북 탁구 단일팀 남매 '우승'.. '우리는 하나다' 확인
[성명] 정부는 즉각 전교조에 대한 법외노조 통보를 직권 취소하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토)
[겨레하나 카드뉴스] 이것은 축구가 아니다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