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물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피는 물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6-27 09:03 댓글0건

본문

피는 물보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분단의 장구한 세월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서로 찾고 부르던 흩어진 가족친척들의 상봉의 날이 다가왔다. 73번째의 조국해방의 날을 계기로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실현되게 되였다.

 

◆2015년 10월 제20차 행사이후 3년만에 열리게 된다. 그때 1차 상봉행사에서는 북측의 가족 96명이 남측가족 389명을 만났으며 2차 상봉행사에서는 남측의 가족 254명이 북측가족 188명을 만났다. 백이면 백의 복잡한 사연을 안고 오로지 가족친척들을 만나겠다는 일념으로 살아온분들의 심정이야 어떠했겠는가. 피눈물로 날과 달을 보내고 머리에는 분단의 아픔을 안고 흰서리가 내리였다.

 

◆흩어진 가족친척들은 북과 남만이 아니라 해외에도 있다. 더우기 재일동포들로 말한다면 북에도 남에도 친척이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어느 사람은 북에 가서 어느 사람은 남에 가서 어렵게 만나더라도 북과 남의 가족친척들을 함께 만나는 일은 없다. 바라건대 통일이 이루어지기 전에도 재일동포들에게 그런 꿈같은 자리가 마련되는 날이 오면 얼마나 좋겠는가.

 

◆이번 행사에는 북과 남에서 각각 백명의 가족친척들의 상봉이 실현된다고 한다. 하지만 남쪽 통계에 의하면 리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가족들의 생존자는 5만 6천여명이나 있다. 더우기 2015년의 제20차 행사도 19차이후 1년 8개월만에 진행되였다고 하니 정세움직임으로 얼마나 어려움을 받았는가를 통감하지 않을수 없다. 화해와 단합의 봄기운을 타고 한해에도 여러번 진행되여야 쌓이고 쌓인 그들의 한이 풀리지 않겠는가. (성)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경이로운 북부조국 한심한 남부조국
[성명] 반북, 반총련 적대행위 청산없이는 일본의 미래는 없다.
조선일보의 변신은 무죄인가 유죄인가
[일화] 위인과 유모아 4
윤길상회장, 코리아반도 비핵화는 미국이 아니라 북측의 의지다라고 강조
Singapore Summit =The beginning of the end=
〈조미수뇌회담・각지에서 지지환영〉새시대가 요구하는 인재로/조대생들의 반향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0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19일(목)
북, 최근 개발도입한 독창적 제품들과 기술 3개
북, 납치여성들에 대한 태도문제는 남북관계개선의지의 시금석
북, 김일성 주석과 재미동포 손원태선생의 일화 소개
조선의 진실은 세계의 진실
불멸의 명필체에서 출중한 위인상을 보다
북, "제 처지나 똑바로 알고 처신하라"
김정은 위원장, 통일애국투사에게 90세 생일상 보내
8.15에 모든 양심수 석방, 국가폭력 피해자에 대사면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9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19일(목)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