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조미 역사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재미 | [시] 조미 역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6-10 14:07 댓글0건

본문

조 미  역 사

 

 

김포양(재미동포)

 

 

 

 

조선과 미국이

정상회담 한다니

역사가 미소짓는다.

역사가 말한다.

세계여 지켜보자구.

 

1950년 조선전쟁 일으키고

쩍하면 원자탄 쏜다며

조선사람들 사방으로 흩어지게 하면서

우쭐대던 미국

원자탄 피난민 수백만

서쪽으로 동쪽으로 남쪽으로 이간시켜 놓고

전쟁을 이기지 못하면서

원자탄 공격으로 초토화 한다고

평양을 흔적없이 만들었으니

3년동안 수백만 목숨 잃은 민족의 비극

민족수난의 가슴떨리는 역사의 아픔이여

 

미국전쟁역사에서

처음으로 이기지 못한 전쟁광이여

트루만대통령부터 오늘 트럼프대통령까지

원자탄 선제공격 지명지로

조선을 언제나 공갈협박하였으니

조선동포 어찌 견디어냈는지

가슴아픈 무서운 역사의 증언자들 아니냐?

 

참고 참으며

일심단결 일당백 정신으로

자주평화를 지켜내면서

이를 악물고 이를 갈면서

기어코 만들어 원자탄 보유국 되었으니

조선원자탄 얼마나 다른 것이냐

미국 것 중국 것 러시아 것

인도 영국 프랑스 파키스탄 이스라엘 것들과

 

인간양심 인간도덕 인간정신 인간윤리로

이제는 아무도 쓸 수 없는

아이들 장난감 같은 무기들

왜 그리도 문제시하면서

자꾸 더 압박 제재해야 하는가?

 

자기 힘으로 자기 나라 민족 존엄을

지키기 위한 무기가

어찌 침략 약탈 무기와

비교할 수 있단 말인가?

 

세기를 넘어 전쟁을 보면서

어찌하여 미국 가담 없는

전쟁 없는가 생각하노라면

전쟁 없는 세상을 누가 만들어 줄 것인가?

우리 모두 전쟁 반대 운동가

평화수호 앞장에 서자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 평양의 야경
Diplomatic Deadlock: Can U.S.-North Korea Diplomacy Survive …
북, "미국은 두 얼굴로 우리를 대하기가 낯뜨겁지 않은가"
[사진] 평양의 가을
조미한 관계 글에 대한 아리랑님의 질문에 답합니다
신은미강연회 진행 “우리가 알고 있는 북한은 없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7일(수)
최근게시물
김정은위원장, 대관유리공장을 현지지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8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8일(일)
[부고]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본인상
“영국왕실은 춘천중도 파괴를 즉각 중단하라”
서울은 감격의 그 순간을 기다린다
'단 한 통의 이메일', 탈북자 태영호는 무엇이 두려웠나?
《주<한>미군은 영원히 이 땅을 떠나라》
북, 유엔의 반북결의를 전면배격하는 공보문 발표
북, "우리 식대로 살아나가는 기풍확립의 중요성"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7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7일(토)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