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5-10 17:35 댓글0건

본문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편집국

 

 

날씨가 따뜻해지면 누구나 시원한 냉면이 먹고 싶어진다. 세상에 널리 소문난 평양냉면 맛의 비방은 어디에 있는가? 라고 묻는 해외동포의 질문에 <류경>사이트가 그 묘리는 수없이 많다고 하지만 아마 첫째가는 비방은 육수맛에서 찾아야 할 것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은 일화를 전해주었다.

 

달콤하면서도 감칠맛이 있고 시원하면서도 향기로운 육수맛, 그러나 그 비방을 아는 사람은 많지 못하였다.

 

어느날 옥류관으로 해외동포손님들이 찾아왔다.

 

평양냉면을 양껏 대접받고 기분이 뜬 해외동포와 안내원 사이에는 이런 말이 오고갔다.

 

해외동포: "오늘 국수가 참 별맛이었습니다. 세상 어디 가서도 먹어볼 것 같지 않습니다."

 

안내원: "평양의 자랑입니다."

 

해외동포: "알고싶군요. 그 맛의 비결이 무엇인지? 제일 요긴한 것 한가지만이라도 말해주십시오."

 

안내원: "육수맛을 돋구는데 있습니다. 우리 장군님께서 가르쳐주신 대로 하면 됩니다."

 

해외동포는 눈을 크게 떴다.

 

언제인가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옥류관일꾼들을 불러 국수의 질을 높일 데 대하여 교시하시다가 오늘 육수물은 무엇으로 만들었는가고 물으시였다.

 

"소고기국물입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오늘 국수를 잘 눌렀지만 육수맛이 좀 텁텁하고 고기맛이 난다고 하시면서 육수는 감칠맛이 있고 시원하며 향기로와야 한다고, 고기국물로 만든 육수는 고기의 단맛이 제대로 나도록 하여야 한다고, 육수물에 기름이 뜨거나 텁텁하고 진한 고기맛이 나면 좋지 않다고 하시면서 옥류관에서 국수를 더 잘하여 세상에 소문을 내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교시하시었다.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육수맛을 돋구기 위한 비방을 자세히 가르쳐주시었다.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그제서야 일꾼들은 육수의 진맛을 어떻게 돋구겠는가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지 않고 고기국 냄새를 진하게 풍기는 것으로 맛을 돋구려던 것이 얼마나 잘못되었는가 하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회찬 의원을 죽여서 이득보는 자들은?
북에서 벌어지는 혹심한 고온과 가물과의 싸움
재일 조선신보, 북남관계 현주소 진단
북, ”부르죠아민주주의는 가짜민주주의이다”
진보의 벗 주관, 엘에이 여러동포단체들, 정전협정 65주년 집회
북 역사학학회 성명, 독도는 영원히 우리의 것
북, 김일성 주석과 재미동포 손원태선생의 일화 소개
최근게시물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8, 개선
북, “랍치문제와 관련하여 우리는 일본과 계산할것이 너무나도 많다”
‘광복 73돌 평화통일대회’서 6.15공동위 결의문 발표
6.15서울본부, 4.27시대 실현위한 서울시민평화통일선언대회 개최
북, “항일혈전사에 새겨진 잊지 못할 이야기들” 소개
반제민족민주전선, 전 국민에게 보내는 호소문 발표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5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5일(수)
북, 해방전 경흥군에서 감행된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진상
조국통일촉진대회, 남, 북, 해외 공동결의문 발표
쌍용차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재외동포 성명서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