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소식17]<포토뉴스> 남북 공동응원단, “우리는 하나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통일 | [평창올림픽소식17]<포토뉴스> 남북 공동응원단, “우리는 하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14 09:53 댓글0건

본문

남북 공동응원단, “우리는 하나다!”

<포토뉴스>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스웨덴전

 

강릉=조천현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12일 저녁 9시 1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웨덴과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 역시 1차 스위스전과 같이 남북단일팀이 8-0으로 대패했지만 북측 응원단과 남측 관객 및 응원단은 힘을 다해 응원에 나섰다.

 

경기장에는 한반도기가 휘날렸고, “우리는 하나다!”를 남과 북 응원단이 익숙하게 주고받을 수 있게 되자 파도타기가 이어졌다.

 

 

▲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12일 저녁 관동하키센터에서 스웨덴과 2차전을 치렀다. 북측 응원단이 자리잡고 있다.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 [사진 - 조천현]

 

 

[출처: 통일뉴스]

 

 

 관련소식

[평창올림픽소식16] 렴대옥, 김주식선수 최고점 갱신/빙상휘거쌍경기 짧은경기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평창올림픽소식15] 삼지연관현악단공연, 서울시민들의 흥분과 희열

[평창올림픽소식14] 남북해외공동응원단 ‘완전체’ 등장

[평창올림픽소식13] 해외동포들, 우리는 하나다, 제2의 615시대로

[평창올림픽소식12] 김영남 "다시 만날 희망 안고 돌아간다"

[평창올림픽소식11] 함께 만드는 '평화올림픽'...10일 공동응원

[평창올림픽소식10] "가슴이 터질 것 같다. 단일팀 열렬히 응원한다"

[평창올림픽소식9] 평창 거리 2.5km에 단일기가 휘날린다

[평창올림픽소식8] 북 김여정 특사,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전달하고 ‘방북’ 초청

[평창올림픽소식7] 총련동포응원단 결단식, 통일열의로 충만

[평창올림픽소식6] "동포애가 진하게 느껴지는 공연이었다"

[평창올림픽소식5] 〈평창올림픽〉《정말로 반갑다》외1

►[평창올림픽소식4]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왔다”

[평창올림픽소식3] 북 ‘만경봉-92호’, 16년 만에 입항‘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평창올림픽소식1]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녘선수들 동포애의 정에 감격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어느 나라가 더 <정상적인 국가>인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든든한 뒷 배경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남북정상회담
친일파가 아니라 친미파를 몰아내야하지 않겠는가.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23일(수)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미정상회담> 촉구 백악관앞 집회
북, 위험한 도발행위가 가져올 후과에 대해 경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칠 때이다.
판문점 선언
오만방자 안하무인 色鬼들에게 핵폭탄을 먹여라
재일총련, 새 전성기 향한 애족애국의 4년 (하)
북, 서해연안 철새보호구 국제 습지목록에 등록
대전환
북, 미국의 내정간섭과 제재소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