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통일 |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13 14:25 댓글0건

본문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이창기 기자

 

 

▲ 서울 공연 당시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이란 통일노래를 열창하는 현송월 단장     © 설명글: 이창기 기자

 

▲ 현송월 단장이 깜짝 무대에 올라 통일노래를 부를 때 격한 호흡을 참지 못하며 눈물을 흘리는 김영남 위원장 

 

▲ 소녀시대 서현과 북 의 송영 가수가  함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불러 관객들을 크게 감동시켰다.   

 

▲ 남북 가수가 함께 노래를 부른 후 꼭 껴안고 서로 떨어지기 아쉬워 몇 번을 다시 꼬옥 안았다.

 

▲ 남과 북의 가수가 함께 통일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더니 다시 눈물을 흘리는 김영남 위원장 

 

▲ 공연이 끝나고 객석으로 인사하러 올라온 현송월 단장을 기어이 가운데에 세우고 사진을 찍는 김영남 위원장, 마치 장한 일을 한 손녀를 대하듯 더없이 따뜻한 몸짓이었다.  

 

 

누가 북의 간부들은 피도 눈물도 없는 적화통일 호전세력이라 했는가.

 

북의 정부를 대표하는 국가 수반 김영남상임위원장!

알고 보니 울보였다. 

남과 북의 선수들이 함께 단일기를 들고 입장하는 것만 봐도

뜨거운 눈물을 참지 못하고

노래에서 통일이란 말만 나와도

격정의 심호흡 터트리며 뜨거운 눈물 참지 못하는 울보도 그런 울보가 없었다.

 

통일의 전령사가 되어 

무대에서 남녘 동포들의 심장에 통일의 열정을 불러일으킨 한 막내딸같은 여가수에게

큰 일 했다고

기어이 가운데 자리에 세우고 사진을 찍는 그렇게 격이 없고 따뜻한 할아버지였다.

그 할아버지의 따듯한 정이 너무 포근해

그 여가수,

김영남 위원장의 팔을 부여잡고 "저 노래 잘 했나요." 

어린 아이 마냥 매달릴 때

잘했다고 

너무 장하다고 눈물로 따뜻하게 격려해주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김영남 상임위원장!

저런 사람이 북의 간부였다.

 

김영남 위원장만 특별한 사람일 것이라고?

아니다.

황선 한총련 방북대표가 만나본 모든 북의 고위 간부들도 

다들 그렇게 따뜻한 부모같고 할아버지 같은 사람들이었다.

한 없이 눈물 많은 울보들이었다.

 

통일이라는 말만 나와도

눈물이 솟구치고

남녘 동포들이란 말만 들어도 

가슴이 미어지는 

평생 민족 분열의 아픔을 가슴에 새겨왔고

단 하루도 남녘과 해외의 동포들을 잊은 적 없으며

하루라도 빨리 통일을 이루어

존엄높고 부강번영할 통일조국을 후대들에게 물려주고 싶어

온갖 주변 대국들의 간섭과 분열책동에 맞서

그간 허리 띠 졸라매고 갖은 고생을 다 해온 

그래서

통일이란 말만 나와도 

눈물이 절로 솟구치는 

그런 사람들이 북의 간부들이었던 것이다.

 


 

 

 

[출처: 자주시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어느 나라가 더 <정상적인 국가>인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든든한 뒷 배경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남북정상회담
친일파가 아니라 친미파를 몰아내야하지 않겠는가.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23일(수)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미정상회담> 촉구 백악관앞 집회
북, 위험한 도발행위가 가져올 후과에 대해 경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칠 때이다.
판문점 선언
오만방자 안하무인 色鬼들에게 핵폭탄을 먹여라
재일총련, 새 전성기 향한 애족애국의 4년 (하)
북, 서해연안 철새보호구 국제 습지목록에 등록
대전환
북, 미국의 내정간섭과 제재소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