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소식3] 북 ‘만경봉-92호’, 16년 만에 입항‘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통일 | [평창올림픽소식3] 북 ‘만경봉-92호’, 16년 만에 입항‘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06 07:09 댓글0건

본문

북 ‘만경봉-92호’, 16년 만에 입항

삼지연 관현악단’ 114명 등 승선..숙소로 이용

 

조정훈 기자

 

 

▲ 북한 '만경봉-92호'가 6일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에 입항했다. 2002년 이후 16년 만이다.[사진-묵호항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만경봉-92호’가 6일 남한에 입항했다. 2002년 이후 16년 만이다.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단원 114명 등을 태운 ‘만경봉-92호’는 이날 오전 5~6시경 원산항을 출발, 오전 9시 50분경 동해 해상경계선을 통과했다. 남측 호송함의 안내를 받으며 입항지인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으로 향했다.

 

이에 앞서 북측 권혁봉 문화성 국장,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과 단원들은 지난 5일 박광호 당 부장과 김여정 당 부부장의 환송을 받으며 평양역을 출발, 원산으로 향했다.

 

묵호항으로 향한 ‘만경봉-92호’는 파도가 높아 연안에 근접해, 평균속도 20노트보다 더 느린 8노트의 속도로 이동했다.

 

오후 4시 30분경 묵호항 인근에 도착한 ‘만경봉-92호’는 도선의 안내를 받으며 묵호항에 접근, 오후 5시경 묵호항에 댔다. 이어 남측 박형일 정부 합동관리단 문화예술팀장이 북측 예술단을 환영하는 행사를 열 예정이다.

 

‘만경봉-92호’는 ‘5.24조치’ 대북제재 대상이지만,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한다는 차원에서 ‘만경봉-92호’의 묵호항 입항을 ‘5.24조치’의 예외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 묵호항으로 향하는 '만경봉-92호'. [사진-박창술 사진전문 객원기자]

 

 

   

▲ '만경봉-92호'가 묵호항 항구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박창술 사진전문 객원기자]

 

 

‘만경봉-92호’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당시 응원단 288명을 태우고 부산 다대포항에 정박해 응원단의 숙소로 활용됐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에는 북측이 응원단 숙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정부의 난색으로 성사되지 않아, 16년 만에 방남이 이뤄졌다.

 

‘만경봉-92호’는 ‘1992년에 만경봉호’를 만들었다는 의미로, 김일성 주석의 80회 생일을 맞아 재일총련의 40억 엔 지원으로 청진 ‘함북조선소연합기업소’가 건조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현지지도를 할 정도로 관심을 보였으며, ‘만경봉-92’는 김 국방위원장의 친필이다.

 

   

▲ 묵호항으로 향하는 '만경봉-92호'. [사진-박창술 사진전문 객원기자]

 

 

   

▲ 묵호항에 도착한 '만경봉-92호' [사진-묵호항 사진공동취재단]

 

 

9천339t, 길이 126m, 높이 20m, 너비 21m에 약 350여 명을 태울 수 있는 ‘만경봉-92호’는 대형급 화객선으로 평균속도 20노트(약 37km/h), 최대속도 23노트(약 42km/h)이다.

 

선내는 8층으로 갑판을 중심으로 위.아래로 4층씩 설계되어 있으며, 특등실 6칸, 1등실 20칸, 2등실 14칸, 3등실 4칸 등으로 구성됐다. 4층에는 대형식당, 영화관, 찻집, 면세점, 목욕탕 등이 갖춰 있다.

 

[출처: 통일뉴스]

 

 

 관련소식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평창올림픽소식1]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녘선수들 동포애의 정에 감격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회찬 의원을 죽여서 이득보는 자들은?
북에서 벌어지는 혹심한 고온과 가물과의 싸움
재일 조선신보, 북남관계 현주소 진단
북, ”부르죠아민주주의는 가짜민주주의이다”
진보의 벗 주관, 엘에이 여러동포단체들, 정전협정 65주년 집회
북 역사학학회 성명, 독도는 영원히 우리의 것
북, 김일성 주석과 재미동포 손원태선생의 일화 소개
최근게시물
{대담] 미국의 대북제재강화는 치사하고 염치없는 짓
북, 김영춘 조선인민군 원수의 서거에 대한 부고
북, "종전선언의 채택은 시대의 요구" 강조
[전문] 간첩조작 음모 및 영장 위조에 대한 피의자 김호의 입장
〈력사의 증인을 찾아서/공화국이 걸어온 70년의 로정 2〉
판문점선언시대 종전선언이 가지는 의미
김정은 위원장, 평남 양덕군 온천지구 현지지도
김정은 위원장,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장 현지지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7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7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16,15,14일(목,수,화)
〈력사의 증인을 찾아서/공화국이 걸어온 70년의 로정 1〉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