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합의 폐기, 화해치유재단 해산 근거 명확"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한일합의 폐기, 화해치유재단 해산 근거 명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12-27 09:10 댓글0건

본문

"한일합의 폐기, 화해치유재단 해산 근거 명확"

정대협, 정부 태스크포스 발표에 대한 기자회견

조정훈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27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위안부'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결과 보고서 발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외교부가 일본군'위안부'합의(12.28합의) 검토결과를 발표하고, 여성가족부가 화해치유재단 등 점검결과를 밝힌 데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27일 합의 폐기와 화해치유재단 해산 근거가 명확해졌다고 강조했다.

 

정대협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앞에서 '2015한일합의 2년, 외교부 2015한일합의 검증 태스크포스 발표'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먼저, 외교부 검증 TF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고노 담화와 아시아여성기금 당시 일본 총리의 편지에 담겨있던 '도의적'이라는 수식어가 삭제된 '책임통감'이라는 표현은 진전이라 평가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TF가 '12.28합의'는 공식적인 형태이기에 사죄와 반성 표명이 종래보다는 더 나아진 것이라고 평가한 부분은 '자의적'이라는 것. "TF 출범 당시 일본군 성노예제를 오랜 기간 연구해온 법.역사.여성학 전문가들을 배제했기 때문"이라고 정대협은 지적했다.

그리고 이번 TF 결과, 주무부처인 외교부를 배제하고 이병기 국가정보원장을 협상 대표로 내세운 것은 "외교정책의 무능함을 온 천하에 드러낸 것"이며, 여성가족부가 '화해치유재단' 설립절차를 이례적으로 신속히 처리하고 적극적인 예산지원해 "허수아비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12.28합의' 당시 비공개 합의 내용으로 '성노예' 표현 자제, 평화의 소녀상 설치문제 등이 다뤄졌다는 점에서 '12.28합의'는 폐기되어야 하고, '화해치유재단'은 해산될 이유가 명확하다는 것.

 

 

▲ 이날 낮 12시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에서 추모제 및 1315차 정기수요시위가 열렸다. 추모제 이후 참가자들이 올해 돌아가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의 영정을 들고 광화문 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정대협은 TF 결과 발표는 "지난 27년간 거리에서 세계 곳곳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요구햇던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외침, 그리고 그 외침에 응답한 국민들의 동행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다시 희망의 역사를 시작할 수 있는 출발점에 서게 되었다"며 "문재인 정부는 오늘 발표된 TF결과와 피해자들의 요구를 즉각 수용하여 더 이상 2015한일합의 무효화를 미루어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의 간계에 부화뇌동하지 말고 반인도적 전쟁범죄의 희생자로 전후 72년간의 세월을 고통 속에 보내온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문제해결을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문재인 정부에 권고했다.

 

한편, 이날 낮 12시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315차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및 추모제가 열렸다. 5백여 명의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으로 행진했으며, '위안부' 피해자를 의미하는 '빈 의자'에 앉아 피해자를 기억하고 헌화하는 '빈 의자에 새긴 약속'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 광화문 광장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의미하는 '빈 의자'에 앉아 피해자를 기억하고 헌화하는 '빈 의자에 새긴 약속' 퍼포먼스가 펼쳐졌다.[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출처: 통일뉴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측은 북미대화 제의를 거절한 것이지 북미대화를 합의 한 적이 없다.
평창올림픽을 기어코 망하게 하려는 미국정부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개성시에서 겨울철농민휴양 시작
[연재 212] 미국의 속심이 폭로된 펜스의 망동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최근게시물
Dear Mr. President,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북 고위급대표단, 남북관계 김정은 국무위원장 뜻 전달
김영철부위원장 단장으로 북 고위급대표단 방남
북 아태, 일본의 총련중앙회관 총기테러범죄 강력규탄
북 외무성, 미국의 해상봉쇄조치 전쟁행위로 간주
북 아태, 최고존엄과 정권 걸고드는 미국과 상종하지 않을것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KCNA Commentary Blasts U.S. Preparations for Cyber Attack on…
재일총련 남승우 부의장 담화, 일본우익깡패들의 총련회관 총기난사 규탄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