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6.8% "전교조 재합법화 찬성한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국민 56.8% "전교조 재합법화 찬성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12-13 11:22 댓글0건

본문

국민 56.8% "전교조 재합법화 찬성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국민여론조사 실시

 

강성란(교육희망)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가 ‘전교조 탄압을 위한 부당한 조치였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이 ‘법률에 근거한 합당한 조치였다’고 생각하는 이들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전교조 참교육연구소의 의뢰로 진행한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국민여론조사에 따르면 ‘전교조 조합원 중 해직교사가 9명 있다는 이유로 6만 조합원의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만든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3.3%가 ‘전교조 탄압 위한 부당조치’라고 답했다. ‘법률에 근거한 합당한 조치’라고 여기는 응답자는 19.9%에 불과했다. 나머지 26.8% 응답자는 ‘모른다’고 밝혔다.

 

현재 법외 노조인 전교조를 다시 합법화 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찬성’ 입장을 밝힌 이가 56.8%로 ‘반대’하는 26.1%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

 

전교조는 이 같은 설문 결과에 대해 논평을 내고 “국민들이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가 박근혜 정부의 부당한 탄압이었다고 인식하고 있는 만큼 지난 정권의 잘못을 문재인 정부가 바로잡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동안 청와대는 전교조와의 협의 과정에서 정치적 부담과 여론을 핑계로 전교조 재합법화를 차일피일 미루었다. 하지만 이번 국민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즉각적인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 철회를 통해 교육적폐를 해소하고 교원노조 조직률 1%라는 노동후진국의 오명을 씻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노동과세계]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가해자가 판치는 야만의 시대
종전이 선언되자면 적대시정책,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김여정 부부장 담화
조선로동당의 뿌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오산덕에 넘치는 해빛같은 미소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최근게시물
조선사람은 조선을 위한 애국을 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절세의 애국자, 민족의 영웅
[담화] 세계최강의 자위적국방력을 보유한 우리 조국은 필승불패할것이다
[론설] 강국의 인민다운 기품과 인격을 지니자
절세위인의 위대한 헌신의 기념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 진행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9일
재중조선인총련합회에서 학습토론회 진행
은혜로운 사랑속에 영웅으로, 세계《안마왕》으로 자랐습니다
밝고 창창한 사회, 전도가 없는 암담한 세상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