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1] 조선의 승리는 과학이라 말한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연재1] 조선의 승리는 과학이라 말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11-09 10:03 댓글0건

본문

[연재1] 조선의 승리는 과학이라 말한다.

북 조선육일오편집사, 17명 입선자 발표

 

편집국

 

 

북 조선육일오편집사는 10일 해외동포들 대상으로 <2017년 인터네트 《우리민족끼리》작품경연> 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선육일오편집사는 “백두산절세위인들에 대한 열렬한 흠모심과 인민의 행복과 문명이 꽃펴나는 우리 조국의 경이적인 현실에 대한 동경심, 조국통일에 대한 열망과 내외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제재압살과 북침전쟁책동에 대한 분노가 어려있는 여러가지 형식의글과 시작품들이 많이 출품”되었다며 입선자들을 발표하였다.

 

입선자들은 이준무, 김현환, 김웅진, 노길남, 손세영, 신은미 등 재미동포 6명을 포함해 총 17명 입상자 명단과 글을 발표하였다. 재일동포는 3명, 재중동포 6명, 재로동포 1명, 재독동포 1명이다.

 

조선육일오편집사는 입선자들에게 축하의 인사와 함께 《우리민족끼리》작품경연상장과 시상품이 수여되였음을 알렸다.

 

입선자들의 글을 연재로 소개한다. 

 


 

조선의 승리를 과학이라고 말한다.

 

이준무(재미동포전국연합회 부회장)

 

같은 민족으로서 자부심이 치솟는 말이다.

 

세계는 조선에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있다.

 

그러나 미국과 식민지《한국》의 북(조선)에 대한 주제넘는 참견은 도를 넘어서고있다.

 

《핵실험을 계속하면 미래가 없을것》, 《탄도미싸일을 발사한다면 혹독한 제재에 직면하게 될것》이라며 안보리와 그 하수인들은 되지도 못할 엄포를 퍼부으며 못되게 놀아대고있다.

 

그러나 생각해보라!

 

핵시험을 중지하고 탄도미싸일성능을 향상시키지 않고 미국의 말대로 두손놓고 미국의 처분이나 바라고있었다면 과연 어찌 되였겠는가? 한번쯤은 이 문제를 조선의 입장에서 생각해볼줄도 알아야 한다.

 

북(조선)은 미국의 당근을 받아먹다가 얹혀 신세를 망쳐버린 나라들을 생생히 기억하고있을것이다. 파멸로 끝나버린 옛 유고슬라비아, 리비아, 이라크 등 처참한 종말을 잠시 돌이켜본다면 북(조선)이 왜 핵시험을 계속하고 핵, 미싸일의 성능을 비상히 높여가고있는지를 알게 될것이다.

 

조선은 음흉하고 교활한 《국제사회》를 믿지 않는다.

 

이제 핵은 조선의 헌법에도 명시되여있다.

 

세계는 지금 《조선의 승리는 과학》이라고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것이다.

 

관련기사

► [노동신문 정론] 조선의 승리는 과학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정은시대 조선의 모습
[Photos] A Peerless Beauty Of North Korea
[Global Reserch] US Violation of Kim-Trump Singapore Agreeme…
[부고]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본인상
Atlanta Statement
최후승리를 향해 돌진하는 조선의 "혁명전통" 외2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13일(목)
[일화] 작업장을 휴계실로 옮긴 사연
<어버이 장군님>
[사진] 평양제1백화점에서의 즐거운 하루(상품전시회장을 돌아보며)
조선총독부 행세하는 비건 '워킹그룹'
“청년을 죽인 건 컨베이어벨트가 아닌 위험의 외주화·비정규직화”
‘강성국가’ 물꼬 튼 북의 자연흐름식 물길공사
시민사회원 50인, 사법적폐 청산 위한 시국선언
북, 초급당강화와 일심단결의 중요성 강조
북, "계파싸움,권력쟁탈전이 전업인가"
북, “시간은 미국의 어리석음을 깨우쳐줄것이다”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