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최저임금 1만원 시대, 쌀값 3000원 보장은 농민 최저임금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성명] 최저임금 1만원 시대, 쌀값 3000원 보장은 농민 최저임금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10-10 09:06 댓글0건

본문

[성명] 최저임금 1만원 시대, 쌀값 3000원 보장은 농민 최저임금이다
 


농민들이 벼를 실은 화물차 50여대를 끌고 청와대로 향한다. 민주노총은 △쌀값 1kg 3천원 보장 △농정개혁 △농민헌법 쟁취 요구를 적극 지지한다. 추수가 한창인 지금 논 대신 아스팔트 위에 서야 하는 심정은 과연 어떨까.

 

지난 수년간 농민들은 박근혜 정권에서 30년 전으로 돌아간 쌀값을 올리기 위해 끊임없는 투쟁을 벌여왔다. 1키로당 1500원이라는 터무니 없는 쌀값으로는 농민들이 농사를 이어갈 수도 없고 농사를 지을수록 빚더미에 올라앉을 수 밖에 없다. 최소한의 쌀값 보장은 농민 생존권을 보장하는 것이고, 농사를 짓는 농민의 존엄, 땀과 노고로 수확한 쌀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이다. 

 

물론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쌀값 안정 대책은 지난 정부에 비하면 일부 진전된 것이기는 하다. 그러나 여전히 너무나 미흡하다. 문재인 정부의 쌀값 목표는 여전히 낮은 키로당 1,875원이다. 이 상태면 30년 전 쌀값을 20년전 쌀값으로 회복시키는 정도에 불과하다. 

 

정부는 쌀값 목표를 낮게 책정한 이유로 수입쌀 증가와 밥쌀 이용량 감소를 꼽고 있다. 보수언론은 정부가 쌀값을 보장해주면 소비자 부담이 증가한다고 겁박하고 있다. 중소영세상인 및 기업부담을 핑계로 최저임금 1만원 요구를 막아선 보수언론의 행태와 다르지 않다. 식량주권을 포기하면서까지 농산물 수입개방을 추진하는 등 기존 농정정책 실패의 책임을 농민들에게 전가해서는 안된다. 

 

쌀값 보장은 농민 최저임금이다. 정부는 쌀값 보장을 외치는 농민의 요구를 받아들여 대책수립에 임해야 한다. 故백남기 농민의 마지막 외침은 “쌀값을 보장하라!”였다. 민주노총은 백남기 농민을 기억하면서 농민 최저임금, 쌀값보장을 위해 연대할 것이다. 

 

 

2017년 10월 1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Speech at UN by H.E. Mr. RI YONG HO, Minister for Foreign Af…
민주노총 간접고용 노동자, '노조 할 권리 보장' 위한 법제도 개선 투쟁 결의
북 리용호 외무상, 유엔총회 제72차회의에서 기조 연설
겁먹은 개
자주와 정의를 외치는 존엄 높은 북부조국
DPRK Foreign Ministry Spokesman on Case of Otto Warmbier
[연재203] 제3세계의 눈으로 문재인 정권을 파헤친다
최근게시물
IAC Forum에서 나온 미국 양심인들의 주요 질문들에 대한 대답
떴다 ‘통선대’, 가자 ‘반미 8.15’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26일(토)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조선4.26만화영화촬영소
어길수 없는 승리와 패배의 두 전통(5)
제재가 심할수록 더 왕성해지는 창조적 열정
보수적페청산 없으면 살길도 없다
KPA Will Take Practical Action: Commander of Strategic Force
[담화] UFG가 초래할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지게 될것 경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3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5일(금)
"북 12명 여종업원 추석 전 송환, 긴장완화 시금석 될 것"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