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먹은 개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겁먹은 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9-27 06:02 댓글0건

본문

겁먹은 개

 

 

트럼프가 자기의 유엔총회연설때문에 망신했다.

 

◆프랑스의 마크롱대통령은 《그 어떤 군사개입도 반대》라고 연설했다. 그레테스 유엔사무총장도 《과격한 말은 치명적인 오해를 낳을수 있다.》고 경고하였다. 《워싱턴 포스트》는 《도전적이고 격투기같은 연설》이라고 비난하였다. 《뉴욕 타임즈》도 비판했다.

 

◆CNN방송은 《어떠한 미국대통령도 세계에 대고 이와 같이 말한적이 없었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파괴적이고 호전적이며 국수주의적》이라고 쏴붙였다. 발스트룀 스웨리예외상은 《유엔헌장 위반》이라고 단정했다.

 

◆《로스앤젤스 타임즈》에 의하면 《로케트맨》, 《자살행위》, 《완전파괴》라는 말은 원고에 없었다. 보좌관들은 과격한 말은 삼가하라고 사전에 거듭 주의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가 망발을 하는 바람에 그들은 새파랗게 되여 머리를 감쌌다. 조선외무상은 《개는 짖어도 행렬은 간다》고 비웃었다. 그러면서 《트럼프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라고 덧붙였다.

 

◆《로스앤젤스 타임즈》가 전한데 의하면 트럼프는 선임자들이 조선반도핵문제해결을 자기에게 넘겨씌운데 대해 크게 불만을 품고있다. 그러면서 《제발 북조선문제를 대통령집무실에 가져오지 말고 나로 하여금 조용히 앉아있게 해달라.》고 가끔 짜증을 낸다.

 

◆얼마전까지는 조선의 지도자와 마주앉아 《햄버거》를 같이 먹으면서 대화하겠다고 하던자가 오늘에는 《력사상 최대의 압박》을 하겠다고 미친듯이 날뛰고있다. 일관성이 없다는것은 대책이 없다는것이다. 겁을 먹은 개일수록 더 요란하게 짖는법이다.(동)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측은 북미대화 제의를 거절한 것이지 북미대화를 합의 한 적이 없다.
평창올림픽을 기어코 망하게 하려는 미국정부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개성시에서 겨울철농민휴양 시작
[연재 212] 미국의 속심이 폭로된 펜스의 망동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최근게시물
Dear Mr. President,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북 고위급대표단, 남북관계 김정은 국무위원장 뜻 전달
김영철부위원장 단장으로 북 고위급대표단 방남
북 아태, 일본의 총련중앙회관 총기테러범죄 강력규탄
북 외무성, 미국의 해상봉쇄조치 전쟁행위로 간주
북 아태, 최고존엄과 정권 걸고드는 미국과 상종하지 않을것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KCNA Commentary Blasts U.S. Preparations for Cyber Attack on…
재일총련 남승우 부의장 담화, 일본우익깡패들의 총련회관 총기난사 규탄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