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먹은 개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겁먹은 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9-27 06:02 댓글0건

본문

겁먹은 개

 

 

트럼프가 자기의 유엔총회연설때문에 망신했다.

 

◆프랑스의 마크롱대통령은 《그 어떤 군사개입도 반대》라고 연설했다. 그레테스 유엔사무총장도 《과격한 말은 치명적인 오해를 낳을수 있다.》고 경고하였다. 《워싱턴 포스트》는 《도전적이고 격투기같은 연설》이라고 비난하였다. 《뉴욕 타임즈》도 비판했다.

 

◆CNN방송은 《어떠한 미국대통령도 세계에 대고 이와 같이 말한적이 없었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파괴적이고 호전적이며 국수주의적》이라고 쏴붙였다. 발스트룀 스웨리예외상은 《유엔헌장 위반》이라고 단정했다.

 

◆《로스앤젤스 타임즈》에 의하면 《로케트맨》, 《자살행위》, 《완전파괴》라는 말은 원고에 없었다. 보좌관들은 과격한 말은 삼가하라고 사전에 거듭 주의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가 망발을 하는 바람에 그들은 새파랗게 되여 머리를 감쌌다. 조선외무상은 《개는 짖어도 행렬은 간다》고 비웃었다. 그러면서 《트럼프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라고 덧붙였다.

 

◆《로스앤젤스 타임즈》가 전한데 의하면 트럼프는 선임자들이 조선반도핵문제해결을 자기에게 넘겨씌운데 대해 크게 불만을 품고있다. 그러면서 《제발 북조선문제를 대통령집무실에 가져오지 말고 나로 하여금 조용히 앉아있게 해달라.》고 가끔 짜증을 낸다.

 

◆얼마전까지는 조선의 지도자와 마주앉아 《햄버거》를 같이 먹으면서 대화하겠다고 하던자가 오늘에는 《력사상 최대의 압박》을 하겠다고 미친듯이 날뛰고있다. 일관성이 없다는것은 대책이 없다는것이다. 겁을 먹은 개일수록 더 요란하게 짖는법이다.(동)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정은시대 조선의 모습
[Photos] A Peerless Beauty Of North Korea
[Global Reserch] US Violation of Kim-Trump Singapore Agreeme…
[부고]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본인상
Atlanta Statement
최후승리를 향해 돌진하는 조선의 "혁명전통" 외2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13일(목)
[일화] 작업장을 휴계실로 옮긴 사연
<어버이 장군님>
[사진] 평양제1백화점에서의 즐거운 하루(상품전시회장을 돌아보며)
조선총독부 행세하는 비건 '워킹그룹'
“청년을 죽인 건 컨베이어벨트가 아닌 위험의 외주화·비정규직화”
‘강성국가’ 물꼬 튼 북의 자연흐름식 물길공사
시민사회원 50인, 사법적폐 청산 위한 시국선언
북, 초급당강화와 일심단결의 중요성 강조
북, "계파싸움,권력쟁탈전이 전업인가"
북, “시간은 미국의 어리석음을 깨우쳐줄것이다”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